뉴스 > 정치

北군인 1명 심야 임진강 귀순

기사입력 2019-08-01 15:4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북한 군인 1명이 지난달 31일 밤 임진강을 넘어 귀순했다.
합동참모부는 "우리 군은 어제 오후 11시 38분께 감시장비(TOD)로 중부전선 MDL(군사분계선) 이남 임진강 상에서 남쪽으로 이동하는 미상 열점을 추적 감시하다 오후 11시 56분께 1명의 미상 인원을 확인하고, 절차에 따라 안전하게 신병을 확보했다"고 1일 밝혔다. 임진강을 건너 온 신원은 북한 군인으로 귀순의사를 표명했다.
합참에 따르면 심야에 임진강을 통한 탈북을 결심한 북한 군인은 임진강에 몸을 맡긴 채 MDL 이남 750m 지점까지 떠내려오다가 초병이 지켜보던 TOD에 포착됐다. 초병은 머리만 물 밖으로 내민 이 군인을 처음엔 작은 공 형태의 부유물로 식별해 계속 추적했다. 이후 GOP(일반전초)의 TOD로 GOP 인근 철책 전방 300m 지점의 임진강 상에서 사람으로 식별했다.
합참 관계자는 "신병처리 절차를 진행 중이며 남하 과정 등 세부 내용에 대해서는 관계 기관에서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군인이 병사인지 장교인

지에 대해 군은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북한 국적자가 군사분계선을 넘어 남측으로 넘어온 것은 지난해 12월 1일 북한 군인 1명이 동부전선 군사분계선을 넘어 귀순한 이후 8개월여 만이다. 합참 관계자는 "임진강 상 귀순자는 2010년 이후 이번이 처음"이라고 전했다.
[김정범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야, 파업 손배소 제한 '노란봉투법' 단독 상정…국민의힘 "불법파업 조장법이냐"
  • "남욱에게 이재명 선거자금 등 42억 줘"…대장동 업자 문서 확보
  • [포커스M] 1만 명 강제동원된 국내 일본 무기공장 '조병창' 철거 논란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태영호 "4성 장군, 김정은 딸에 폴더인사…김일성 때도 안 그랬다"
  • 마스크 안 쓴 채 공원서 35분 조깅한 중국 남성…39명 감염시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