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개통령` 강형욱, 한국당 러브콜 거절 "정치 절대 안해"

기사입력 2020-02-05 10: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반려견 전문가 강형욱 씨가 자유한국당으로부터 영입 제안을 받았지만 거절한 것으로 전해졌다.
5일 한 매체는 강 씨가 '동물 관련 정책을 같이 해보자'는 자유한국당의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국당 핵심 관계자는 4·15 총선을 앞두고 유명 동물훈련사인 강 씨를 당의 정책자문 위원으로 영입하기 위해 접촉을 시도했다.
강 씨는 "자유한국당으로부터 연락을 받았다. 생각해 주는 건 영광이고 감사하지만 말도 안 된다"며 "정치는 너무 무서운 일인 것 같다"고 거절 의사를 밝혔다.
또 그는 "한국당이 반려견에 관한 얘기라도 하자고 하길래 절대 정치하고 싶은 마음이 없다고 말했다"며 "저는 강아지 훈련만 하는 사람이다. 어린 시절 반장 선거에도 나가지 않았고, 감투 쓰는 것을 싫어했다"고 답했다.
앞서 한국당은 반려동물 진료비 표준화 방안을 마련하고 세제 혜택을 주는 내용을 비롯한 반려동물 관련 총선 공약을 지난달 21일 공개했다.
당시 공약 취지를 설명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자신이 14년 동안 키우던 강아지가 죽었을 때 가슴이 무거웠다고 전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몇 년 전 반려동물을 키우다 14년 만에 반려동물이 작고를

하셨다"고 말해 화제가 된 바 있다.
한 야권 관계자는 "1인 가족이 증가하면서 반려동물에 대한 관심이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정책이 뒷받침돼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이 있었다"며 "강형욱 씨는 전문가이면서도 상징성이 커 영입을 시도했다"고 설명했다.
[디지털뉴스국 김정은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뉴욕시장 딸, 흑인사망 시위 참여했다 체포…엄마가 흑인
  • 민경욱 "지하철 타는 법 배웠다" 글에 반응이…
  • [속보] 인천시 "4천234개 전체 종교시설에 집합제한 명령"
  • 금융위, 1분기 공적자금 361억원 회수
  • 야권, 윤미향에 "집에 돈 찍어내는 기계 있나"
  • 경기도, 물류창고·콜센터·결혼식장 등 집합제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