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이해찬 "몰지각한 사람들이 마스크 사재기" 일침 가해

기사입력 2020-02-05 13: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으로 마스크 품절 사태가 일어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마스크 사재기에 대해 비판했다.
이 대표는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코로나 사태는 우리 국민의 생명과 직결된 엄중안 사안"이라며 "당정은 국민을 믿고 비상 상황을 빠르게 극복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일부 몰지각한 사람들이 마스크 등을 사재기하거나 폭리를 취하는 일이 생겼다"며 "이 사태를 자기 이익을 위해 악용해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어제 추가된 16번 확진 환자는 태국 방문 기록이 있는 만큼 중국 외 지역에 대한 대책도 추가로 확립하기로 했다"면서 "개강에 맞춰 대거 입국할 중국 유학생에 대한 대책 마련도 시급하다. 교육부가 대책 회의를 열 예정인데 개강 연기 등 학생과 학부모가 안심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특히 "동시에 우리 경제의 리스크에 대한 대비도

철저히 해야 한다. 경제가 현재로 봐서는 굉장히 어려워진 것 같다"고 밝힌 이 대표는 "정부는 대응반을 마련해 현장실태를 파악하지만, 우리 경제에서 중국이 차지하는 비중이 큰 만큼 사태 장기화에 적극적으로 대비해야 한다"며 경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디지털뉴스국 서주희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안양·군포 교회발 감염 비상…제주 단체여행 뒤 9명 확진
  • 오늘부터 요일 상관없이 마스크 산다…'마스크 5부제' 폐지
  • 일본 이바라키현서 규모 5.3 지진 발생
  • 폼페이오 "시진핑, 군사력 증강몰두"…대응에 동맹 거론
  • '산발 감염' 속 초중고 178만 명 모레 학교 간다
  • 고위험시설 운영자제…방역수칙 위반 땐 처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