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비례후보 10명중 3명 전과자…사기·음주운전 등 전과 18범도

기사입력 2020-03-29 13:11 l 최종수정 2020-04-05 14: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4·15 총선 비례대표에 도전한 후보 10명 중 3명은 전과가 있는 것으로 오늘(29일) 나타났습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지난 26∼27일 등록한 비례대표 후보 312명 중 전과 기록이 있는 사람은 90명(29%)이었습니다.

가장 전과가 많은 후보는 한국경제당의 사무총장이자 비례대표 4번 최종호 후보로, 사기·사문서 위조·재물손괴·음주운전·무면허운전 등 전과 18범입니다.

두 번째로 전과가 많은 후보는 민중당 2번 김영호 후보로, 음주운전·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특수공무집행방해 등 전과 10범입니다.

이어 통일민주당 2번 김태식 후보가 전과 8범(부정수표단속법 위반·사기·근로기준법 위반 등), 노동당 2번 이갑용 후보가 전과 7범(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업무방해 등)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외에 전과 6범이 2명, 5범이 1명, 4범이 4명, 3범이 10명, 재범이 21명, 초범이 48명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과가 있는 후보가 가장 많은 정당은 국가혁명배당금당(10명)입니다. 더불어시민당·정의당·친박신당(이상 8명), 우리공화당(7명), 국민의당·열린민주당(6명), 미래한국당(5명)이 그 뒤를 이었습니다.

비례대표 후보 1인당 평균 재산은 15억1천230만4천원입니다.

가장 재산이 많은 후보는 코리아 2번 류승구 후보(397억6천354만원)입니다. 미래한국당 35번 서안순 후보(367억6천301만원), 국가혁명배당금당 4번 김윤현 후보(339억2천709만원)도 300억원 이상 자산가입니다.

가장 재산이 적은 후보는 대한민국당 2번 김현승 후보로, 마이너스(-) 3억4천913만1천원입니다.

주요 정당 중에는 미래한국당 후보 평균 재산이 33억5천841만3천원으로 가장 많았습니다. 이어 시민당 13억2천173만5천원, 국민의당 10억1천887만6천원, 열린민주당 9억7천607만4천원, 민생당 6억2천641만6천원, 정의당 2억5천801만5천원 등이었습니다.

전체 비례대표 후보 납세액

평균은 8천933만8천원입니다.

최근 5년간 세금을 체납했거나 현재 체납액이 있는 후보는 38명(12%)입니다.

가장 체납액이 많은 후보는 코리아 2번 류승구 후보로, 최근 5년간 4억1천200만원의 세금을 체납했습니다.

현재 체납액이 있는 후보 4명 중에는 한국경제당 4번 최종호 후보가 3억1천167만6천원으로 가장 체납액이 많았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2차 재난지원금 누가 어떻게 받나…오늘부터 안내문자
  • 문대통령 "한반도 종전선언, 세계질서 변화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
  • 트럼프, 유엔 연설서 북한 언급 첫 '패스'…무언의 메시지는?
  • 뉴욕증시, 코로나19 우려에도 기술주 강세…다우 0.52% 상승 마감
  • [단독] "내가 죽였다"…아내 살해한 남성, 아버지 산소에서 자수
  • 독감 무료 예방 접종 중단…시민들은 '불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