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코로나19 귀국' 이란 교민 79명 16일 만에 퇴소…"코이카 배려 고맙다"

기사입력 2020-04-04 10:11 l 최종수정 2020-04-04 10: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미경 이사장 “우리는 한민족, 한가족...고생 많았다”

코로나19를 피해 귀국한 뒤 성남시 코이카(한국국제협력단)에 격리 수용됐던 79명의 이란 교민들이 16일간의 격리 생활을 끝내고 집으로 돌아갔습니다.

지난달 19일 귀국한 이란 교민들은 코이카 연수센터 임시생활시설에 입소했습니다.

코이카연수센터에서 격리 생활을 했던 이란 교민 79명은 이날 오전 10시에 코이카에서 마련한 버스를 타고 사전에 지정된 장소를 통해 귀갓길에 올랐습니다.

코이카 이미경 이사장을 비롯해, 송진호 사회적가치경영본부 이사, 박재신 사업전략·아시아본부 이사, 백숙희 아프리카중동·중남미본부 이사, 송웅엽 글로벌파트너십본부 이사는 이란 교민 퇴소전 코이카 연수센터를 방문하여 코이카 자원봉사자와 관련 근무자를 격려하고 이란 교민들을 위로했습니다.

이미경 이사장은 “우리는 한민족·한가족이다. 16일 동안 답답한 격리 생활을 끝내고 건강하게 떠날 수 있어 정말 다행이다. 세계 어디에 계셔도 코이카는 여러분의 안녕과 건강을 기원한다”며 “자가격리시설 관리를 위해 보이지 않는 곳에서 각자의 역할을 묵묵히 수행해주신 코이카의 자원봉사 직원들이 많이 계시다. 그분들의 도움과 역할이 정말 컸다”고 전했습니다.

이 이사장은 이란 교민들에게는 에코백·텀블러·여행용파우치 세트를 선물하고, 어린이들에게도 “그동안 더 고생많았다”고 위로의 마음을 전했습니다.

성남시 코이카 본부의 임직원은 교민들을 태운 버스가 코이카 연수센터를 나갈 때 현수막을 손에 들고 “이란 교민 여러분의 건강한 퇴소를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정말 고생 많았습니다. 항상 건강하세요”라며 손을 흔들고 교민들에게 따뜻한 마음을 전하는 환송 인사를 했습니다.

이란 교민들은 “그동안 저희들을 위해 코이카 업무 시설을 선뜻 내어주시기로 결정한 외교부와 코이카, 그리고 코이카 자원봉사자에게 감사의 뜻을 전한다”며 “답답한 격

리생활이었지만 코이카에서 편의를 많이 제공해줘서 좋은 기억을 가득 안고 간다 잊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지난 3월 19일에 입소하여 이번에 자가격리시설을 퇴소하는 이란 교민 79명은 입소와 퇴소 때까지 총 2차례 코로나19 검체 검사를 받았으며, 2회 모두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아 각자 집으로 복귀했습니다.

교민과 지원단이 모두 퇴소하면 건물 내부와 주변에 대한 방역작업도 바로 시행될 예정입니다.


화제 뉴스
  • '사기 의혹' 니콜라 주식 폭락…'서학 개미' 손실액 340억
  • 문대통령 "한반도 종전선언, 세계질서 변화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
  • 트럼프, 유엔 연설서 북한 언급 첫 '패스'…무언의 메시지는?
  • 뉴욕증시, 코로나19 우려에도 기술주 강세…다우 0.52% 상승 마감
  • [단독] "내가 죽였다"…아내 살해한 남성, 아버지 산소에서 자수
  • 독감 무료 예방 접종 중단…시민들은 '불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