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문 대통령, 빌 게이츠와 통화…코로나 백신 개발 등 논의

기사입력 2020-04-10 15:02 l 최종수정 2020-04-17 15: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0일) 오전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이자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 이사장인 빌 게이츠와 통화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및 백신개발 관련 논의를 했습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게이츠 이사장의 제안에 따라 양측이 이날 오전 10시부터 25분간 통화를 했다고 밝혔습니다.

게이츠 이사장은 통화에서 "대통령을 직접 만나서 코로나 극복을 위한 노력에 감사드리고 싶었다"며 "한국이 코로나19를 잘 관리해서 세계의 모범이 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여러 계기에 한국의 코로나 대응을 높이 평가해주셔서 깊이 감사하다"고 답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다행스럽게도 오늘 신규 확진자 수가 30명 아래까지 줄어들었지만 아직 안심할 상황은 아니다"라며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을 계속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한국 정부는 아시아 지역 국가로는 최초로 세계백신면역연합(GAVI)에 공여했고 올해부터는 감염병혁신연합(CEPI)에도 기여할 계획"이라며 "게이츠 재단도 국제백신연구소 등 국제기구를 후원하고 있고, 우리 정부와도 함께 '라이트펀드'에도 공동출자하고 있는 것으로 한다"고 언급했습니다.

그러자 게이츠 이사장은 "이 단체들은 글로벌 보건과 코로나 사태 극복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감염병에 취약한 나라에 대한 인도적 지원과 백신 개발 및 보급 등의 분야에서 재단과의 협력을 보다 확대해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게이츠 이사장은 "대단히 감사하다"며 "한국이 개도국

에 진단키트를 지원해주시는 것에 대해 경의를 표한다"고 화답했습니다. 게이츠 이사장은 그러면서 "여러 나라에 진단키트를 지원해주는 사실 자체가 한국이 코로나 대응에 성공했음을 뒷받침하는 것"이라고도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과 빌 게이츠 이사장은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김어준 "월북자, 코로나 때문에 화장돼"…진중권 "헛소리"
  • '1인당 50만원' 청년지원금 신청 오늘밤 12시까지…신청 대상은?
  • "동대문구 동의보감타워 방문자 검사받으세요"
  • [단독] 말다툼 벌이다…선배 택시기사 살해한 50대 후배 기사
  • 안산시장 "조두순 가족, 아직 안산에…조두순격리법 제정돼야"
  • 뇌전증으로 졸도한 주인 물어 죽인 반려견?…영국 법원 공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