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표창원 "조국 수호 도구된 느낌 들어 불출마"

기사입력 2020-05-22 15:06 l 최종수정 2020-05-22 15: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 사진=연합뉴스
↑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 사진=연합뉴스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조국사태' 이후 생각이 달라졌다"며 21대 국회의원 총선 불출마 이유를 밝혔습니다.

표 의원은 오늘(22일)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정치는 계속 해야겠다' 생각했으나 '조국사태(조 전 장관 가족비리 의혹)' 후 생각이 달라졌다"며 "검찰이 조 전 장관을 압수수색할 때까지는 '조국의 상징적 의미 때문에 공격한다'고 생각했다"며 "(하지만) 그 이후 밝혀진 것들을 보니 조 전 장관이 솔직히 말하지 않은 부분이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당 의원들에게는 솔직한 얘길 해줬어야 하는 게 아닌가, (당 의원들이) 어떤 상황에도 조 전 장관을 지지하고, 논리와 말빨로 지켜주는 도구가 된 느낌이 드니 '내 역할은 여기까지'란 생각이 들었다"고 부연했습니다.

표 의원은 조국사태 후 민주당 분위기에 대해서는 "민주당은 (조국사태를) 정면돌파할 생각은 안 했던 것 같다"며 "당에서는 '(제21대 총선에서) 대승을 거뒀으니 그냥 넘어가면 된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우려했습니다.

한편

표 의원은 여의도를 떠난 후 삶에 대해 "일단 공적 영역에선 완전히 은퇴하고 싶다"며 "민간 영역에서 자유롭게 하고 싶은 것을 하는 게 내 원칙"이라고 전했습니다.

이어 "연구와 강의, 방송, 저술 등 자유롭게 활동할 것"이라며 "기본적인 목표는 현재 운영하고 있는 '표창원범죄과학연구소'를 키우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부천 물류센터발 수도권 확진자 폭증 "이태원발 아닐 수도"
  • 정의연, 18년 기부금 피해자 지원 고작 3%
  • '설렘 반 불안 반' 2차 등교수업 시작
  • 소형보트로 350km 서해 횡단 밀입국
  • [단독] 금목걸이 훔치려다 시민에 잡힌 중학생
  • 대구 고3 확진돼 6개교 등교 중지…50여 명 접촉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