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정세균 "노무현 없는 노무현 시대 살아가고 있다"

기사입력 2020-05-23 10: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는 정세균 총리[연합뉴스 자료사진]
↑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는 정세균 총리[연합뉴스 자료사진]
참여정부 시절 산업자원부 장관을 지낸 정세균 국무총리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11주기인 23일 "(노 전)대통령이 이루고자 했던 '사람 사는 세상'을 꼭 만들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 '노무현 대통령님께 띄우는 편지'를 통해 "세월이 흘렀지만 함께 했던 지난 시간이 그립고 또 그립다"며 "당신은 우리 마음 속 영원한 대통령"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참여정부 시절 산업자원부 장관을 지냈다.
정 총리는 "지금 대한민국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광풍'이 휘몰아치고 있다"면서 참여정부 출범 초기였던 2003년 맞은 '사스'(급성호흡기증후군) 사태를 언급했다.
그는 이어 "마치 전쟁 치르듯 방역했던 경험이 지금 코로나19를 이겨내는 데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사스 종식 후 위기관리센터 신설과 질병관리본부 출범으로 견고한 예방책을 마련한 것은 앞날을 미리 내다본 (노 전)대통령의 혜안"이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17

년이 흐른 지금 질병관리청 승격을 목전에 두고 있다"며 "'살았던 자'와 '살아가고 있는 자'는 17년의 세월을 사이에 두고 손을 맞잡고 있다"고 강조했다.
어서 "우리는 지금도 노무현 없는 노무현 시대를 살아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디지털뉴스국 news@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 열리는 찻집 앞 '인산인해'
  • 처음 만난 여성을 거리에서…'성폭행' 20대 체포
  •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 접수 시작…주의사항은?
  • 코로나19 확진 16명…나흘 만에 10명대로
  • 해루질이 뭐길래...부자 숨진 채 발견
  • 독일교회 집단감염 발생…확진자 수가 무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