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미국, 러시아·중국 경계 위해 핵실험 재개하나…전문가 "대북 협상에도 방해될 것"

기사입력 2020-05-23 15: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자료사진)[EPA=연합뉴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자료사진)[EPA=연합뉴스]
미국이 지난 28년 동안 중단됐던 핵실험의 재개를 검토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워싱턴포스트(WP)는 22일(현지시간) 미 행정부 고위 관료를 인용해 지난 15일 국가 안보 기관 수장들이 모인 회의에서 이 같은 논의가 오갔다고 보도했다.
한 고위 관료는 익명을 전제로 "미국도 핵실험을 한다면 러시아, 중국과 핵 군축 협상을 하는 데 유용할 것이라는 얘기가 나왔다"며 "회의에서 핵실험 재개 여부에 대한 결론이 나지는 않았지만 계속 논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회의에서 핵실험을 재개하기보다는 다른 방식으로 러시아와 중국에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결론 났다"고 전했다.
특히 핵실험 재개에 대해 국가핵안보국(NNSA)이 강력하게 반대했다고 복수의 정보통이 전했다.
현재 주요 핵보유국들은 핵실험 금지를 준수하고 있지만, 미국은 최근 몇 달 간 러시아와 중국이 폭발력이 낮은 저위력(low yield) 실험을 실시해 핵에너지를 방출함으로써 무수율(zero yield) 실험 기준을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러시아와 중국에 대해 언제든지 핵실험을 재개할 수 있다는 일종의 경고장을 날린 셈이다.
하지만, 양국은 이를 부인하고 있다.
미 군축협회(AC

A)의 다릴 킴벨 사무국장은 "미국이 핵실험을 하면 다른 핵보유국도 마찬가지로 추진할 것"이라며 "전례 없는 핵무장 경쟁을 초래하고, 북한도 핵실험 중지를 준수할 필요가 없다고 판단해 대북 협상에도 방해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디지털뉴스국 news@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나눔의 집' 직원들, "법인 측, 제보자 몰아내려 혈안" 주장
  • 중국 연구소 "코로나19 백신 1차 임상시험 결과 긍정적"
  • 'n차 감염' 계속…"고리 끊기 관건은 가정-직장 내 생활방역"
  • 민주당 오늘 국회의장 후보로 박병석 의원 추대
  • 독일 교회서 집단감염…伊북부는 야간통금 도입
  • 트럼프, 이틀 연속 골프…'잘못된 메시지' 우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