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민주당 전대, 대선 전초전되나?…과열 경고음까지

기사입력 2020-06-04 16:00 l 최종수정 2020-06-11 16: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더불어민주당의 8월 전당대회가 사실상 대선 전초전으로 흘러가는 모양새입니다.

경제 위기 극복과 개혁과제 추진에 힘을 쏟아야 할 시기에 대권 경쟁이 조기 점화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목소리까지 불거집니다.

당내 최대 규모 의원 모임인 더좋은미래(더미래)의 3일 정례회의에서 참석자 30여명 중 20여명이 대권주자들의 전대 조기 등판이 부적절하다는 의견을 표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더미래 소속 중진 의원은 오늘(4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이번 국회가 사실상 일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인데 정기국회를 앞두고 당권 경쟁이나 하는 모습을 보이면 되겠냐는 의견이 대다수였다"고 말했습니다.

다른 참석자는 "차기 대권 경쟁이 강해지면 대통령 레임덕이 빨라지고 국정 장악력이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더미래는 추가 논의를 거쳐 이낙연 전 총리와 김부겸 전 의원 측에 '전대 출마를 재고해달라'는 의견을 전달할 계획입니다.

이에 앞서 더미래와 민주평화국민연대(민평련) 소속인 신동근 의원도 의원 텔레그램방에 글을 올려 "코로나19 국난극복과 당의 통합,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재집권을 위해 대권주자들의 7개월짜리 당 대표 출마가 바람직한지 숙고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나 대권주자들의 발걸음은 갈수록 빨라지고 있습니다. 오는 22년 3월인 대선 일정상 대선후보 선출 경선까지 사실상 1년 6개월도 남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가장 앞서 달리는 이 전 총리는 오는 18일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의 지역 순회 간담회 일정이 마무리되면 당권 도전을 공식 선언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재명 경기지사, 박원순 서울시장 등 지자체장들도 대리인을 내세워 전대 판에 관여할 가능성이 큽니다. 두 사람은 특히 언론 인터뷰 등 미디어 정치를 적극 활용하며 존재감 부각에 나선 모습을 보입니다.

김부겸 전 의원도 지난 1일 정세균 총리 주재 대구·경북 지역 낙선인 만찬을 계기로 만난 참석자 일부에게 전대 출마 뜻을 비치며 의견을 물었다고 합니다.

일각에서 정세균 총리가 이 전 총리 견제 차원에서 김 전 의원을 지원할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두 사람은 페이스북에서 "관심조차 없다. 억측이고 오해"라고 일축했습니다.


당권주자들의 신경전도 일찌감치 불이 붙는 모습입니다.

관리형 당 대표를 표방하는 홍영표 우원식 의원 등은 대권 주자들을 향해 견제구를 날리기 시작했습니다.

홍 대표는 최근 방송 인터뷰에서 대권주자가 당 대표가 되면 1년 사이에 전당대회를 세 번 치러야 한다며 대권주자의 당권 도전이 바람직하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홍 대표 측은 이

전 총리가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 직함을 가지고 지역 순회를 하는 것도 불공정 경쟁이라는 입장입니다.

이 전 총리 측 관계자는 "지역순회 일정은 이미 계획돼 있던 것이고,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모색하기 위한 당 행사의 일환일 뿐"이라고 일축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6천원서 4백원으로 폭락했던 종목 살아났다…소송 휩싸인 거래소
  • 사랑제일교회 폐쇄…성북구청장, "남은 교인 강제 퇴소"
  • 기상청의 'AI 예보관' 개발…'오보청' 논란 해소할까
  • 외교1차관 최종건, 법제처장 이강섭…9개 차관급 인사
  • 강남구 현대고 3학년생 코로나19 확진…학생들 조기 하교
  • 진중권 "민주당, 친문이 쥐고 완장부대가 설쳐…기풍쇄신 불가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