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문 대통령, 양산 평산마을에 2630.5㎡ 부지 매입

황재헌 기자l기사입력 2020-06-05 19:31 l 최종수정 2020-06-05 19:5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문재인 대통령이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에 있는 땅과 주택을 10억 6천만 원에 매입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퇴임 뒤 머무를 사저를 지을 계획인데, 원래 있던 양산 자택은 경호 문제로 매각하기로 했습니다.
황재헌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경남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일대 한적한 단독주택 마을입니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지난 4월 말 이곳의 땅과 주택 2630.5㎡, 약 795평을 매입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 내외가 퇴임 후 지낼 사저 부지라며, 매입 금액은 10억 6천만 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 인터뷰 : 강민석 / 청와대 대변인
- "문재인 대통령은 퇴임 후 경남 양산 하북면의 평산마을에서 지낼 계획입니다."

애초 문 대통령은 퇴임 뒤 2008년부터 살았던 기존의 양산시 매곡동 사저로 돌아가려고 했습니다.

하지만, 대통령 경호처에서 매곡동 사저에는 경호시설이 들어갈 수 없다며 이전 필요성을 수차례 제기했고 부득이하게 새 사저 부지를 정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 인터뷰 : 강민석 / 청와대 대변인
- "국가기관이 임무수행 불가 판단을 내린 만큼 부득이하게 이전 계획을 하게 됐습니다. 대신 매곡동 자택 규모보다 크지 않도록 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청와대는 새 사저는 전직 대통령들의 사저와 비교해도 작은 수준일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 스탠딩 : 황재헌 / 기자
- "청와대는 매입자금 전액은 문 대통령 사비로 치러졌다고 밝혔습니다. 15억 원으로 신고된 문 대통령 내외의 예금과 보험에서 충당된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황재헌입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4년 전 치료 마음에 안 들어"…임신 중인 치과 원장 폭행
  • [대선 2022] 법원, 양자 TV토론 내일 결정…"2007년엔 막아" 신경전
  • 2주 만에 24시간 수색 체제로…정부차원 수습본부 설치
  • 김건희 "난 밥 안 하고 남편이 다 해"…진중권 "험담이냐 미담이냐"
  • 진중권 정의당 복당에 "윤석열 선거운동원과 다름 없어"
  • [영상] '고향' 성남서 눈물 터뜨린 이재명…"아픈 상처 그만 헤집으십시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