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문 대통령, 질본 '무늬만 승격' 비판에 "전면 재검토" 지시

이동석 기자l기사입력 2020-06-05 19:31 l 최종수정 2020-06-05 19: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질병관리본부의 질병관리청 승격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조직 개편안에 대한 전면 재검토를 지시했습니다.
질병관리본부 소속 연구기관을 보건복지부 산하로 이관하기로 하면서 '무늬만 승격'이라는 비판이 일었는데, 이를 반영한 조치로 풀이됩니다.
이동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지난달 10일, 취임 3주년 특별연설에서 질병관리본부를 질병관리청으로 승격하겠다고 밝힌 문재인 대통령.

▶ 인터뷰 : 문재인 대통령 / 지난달 10일, 취임 3주년 특별연설
-"질병관리본부를 질병관리청으로 승격하여 전문성과 독립성을 강화하겠습니다."

행정안전부가 질본 산하에 있는 국립보건연구원을 국립감염병연구소로 확대 개편해 보건복지부 산하로 이관하겠다고 입법 예고한 가운데 문 대통령이 전면 재검토를 지시했습니다.

질본이 청으로 승격하더라도 인력과 예산이 줄고 복지부에 연구 기능을 빼앗기는 이른바 '무늬만 승격'이란 지적이 나왔기 때문입니다.

▶ 인터뷰 : 정은경 / 질병관리본부장 (어제)
- "질병관리본부는 청이 되더라도 연구기능이 필요합니다. 실태조사를 하는 등의 역학적인 연구기능이 필요하고…."

이에 대해 복지부 등 국립보건연구원은 신중한 입장을 보이며 정부안을 기다리겠다고 밝혔습니다.

▶ 인터뷰 : 권준욱 / 중앙방역대책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
- "최종적인 정부안이 만들어질 테니까 국립보건연구원도 역할을 훨씬 더 증대할 수 있고 제대로 또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논의에 참여하고…."

문 대통령이 연구기능 수호를 외친 질본의 손을 들어주면서, 국립보건연구원의 복지부 이관은 백지화될 전망입니다.

MBN뉴스 이동석입니다.

영상편집 : 김경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4년 전 치료 마음에 안 들어"…임신 중인 치과 원장 폭행
  • 우크라 위기·미 긴축 우려에…미국·유럽 증시 '출렁'
  • [뉴스추적] 오미크론, 독감보다 위험…"3차 접종 효과"
  • 2,800도 무너진 코스피…'추락'의 끝은 어디?
  • 진중권 정의당 복당에 "윤석열 선거운동원과 다름 없어"
  • '42kg' 노인 갈비뼈 부러뜨린 보호센터 직원, 과태료 150만 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