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하태경, 인국공 사태 겨냥한 '로또취업방지법' 대표 발의

기사입력 2020-06-30 11:32 l 최종수정 2020-07-07 12: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인천국제공항공사 내 정규직 전환 문제를 둘러싸고 연일 논란이 계속되는 가운데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공기업과 공공기관의 채용과정을 모두 공개하고 특별우대채용은 금지하게 하는 법안을 발의했습니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공공기관운영법과 지방공기업법 일부 개정법률안, 일명 '로또취업방지법'을 오늘(30일)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법안은 공기업과 공공기관, 지방공기업 등이 직원을 채용할 때 채용절차와 방법을 모두 공개하고 공개경쟁시험을 반드시 치르게 하는 내용을 골자로 합니다.

또 이들 기업·기관의 임직원이나 노동조합 관계자 가족·지인을 특별우대해 채용하는 것도 금지하도록 합니다.

하 의원은 "비정규직의 정규직화에 반대하는 것은 아니지만 '원칙'은 재확립돼야 한다"면서 "원칙은 자리를 전환하되, 자동전환이 아니라 공개경쟁을 통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법안 발의의 취지를 설명했습니다.

그는 "일자리가 절대 부족한 시대에 특정 집단이 정규직을 독점하는 것은 명백한 반칙이자 특혜"라며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은 '인국공 로또 정규직화'로 청년에게 절망을 안겼다"고 비판했습니다.

앞서 하 의원은 지난 29일 같은 당 소속인 김웅·이양수·황보승희 의원과 이준석 당협위원장 등 10명이 참여하는 '요즘것들연구소' 발대식을 열고 '인국공 로또취업 성토대회'를 연 바 있습니다.

하 의원은 이 자리에서 "통합당을 '청년 분노 해결 정당'이 될 수 있게 체질을 개선하는 것이 연구소의 역할"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연구소의 1호 법안이 바로 30일 발의된 '로또취업방지법'입니다.

논란의 중점에 있는 '인국공 사태'는 메신저 대화방에서 한 익명의 참여자가 자신이 아르바이트로 인천공항에서 보안검색요원 일을 시작했으며, 연봉 5000만 원의 정규직으로 전환됐다고 말한 내용이

알려지면서 구설에 올랐습니다.

청와대와 여권에서는 이번 정규직 전환이 보안요원을 대상으로 한 것이어서 인천공항에 사무직으로 취업을 준비하려는 대부분의 취업준비생과는 무관하다고 설명했습니다.

반면 야권에서는 공사 소속 정규직으로 전환되는 것은 사실이고, 정규직 전환 기회가 공평하지 않게 주어졌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도심 한복판서 또 몽골인끼리 폭력
  • [단독] 마당에 곰이 어슬렁…지리산 반달곰 또 민가 출몰
  • 서울시, 의혹 해명 없이 "민관합동조사단이 진상 규명"
  • 미, 경제 활동 재봉쇄…모더나 "전원 항체반응"
  • "키 크고 성적 오르고" 거짓 광고…바디프랜드 검찰 고발
  • 백선엽 장군, 6·25 전투복 수의 입고 영면…미 국무부도 조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