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레이더P] 여야 의원들이 삼성전자 전 사장을 불러 공부하는 이유는

기사입력 2020-06-30 16:36 l 최종수정 2020-07-07 16: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코로나19로 급변하는 글로벌 공급망에 더해 일본이 추가 수출규제를 예고한 가운데 21대 국회 여야 의원들의 초당적 연구모임인 '우후죽순'이 전직 삼성전자 사장을 초청해 포스트 코로나 시대 경제·산업 발전 전략을 모색했다. 임형규 전 삼성전자 사장은 "우리에게 천재일우의 기회가 왔다"며 미중 전쟁에서 한국이 전략적 강점을 갖고 있다는 주장을 펼쳤다.
임 전 사장은 30일 국회에서 '글로벌 산업지형과 한국의 기회'를 주제로 열린 토론회에서 "미국 입장에서 중국을 배제하고 어떤 국가가 첨단기술 파트너로 될까 생각해보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미국이 중국을 견제 하지 않으면 한국기업이 약화될 수 있다는 위기감을 5년 전에는 느꼈다"고 말했다. 그러나 미중 갈등으로 "한국이 당분간 미국에 꼭 필요한 존재일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미국이 중국 하드웨어 산업의 성장을 견제해주고 있기 때문에 미국 소프트웨어 산업과 한국 하드웨어 산업이 동반 성장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중국에 대해서도 "한국에 손을 내밀어야 하는 상황이 될 수밖에 없다"고 했다. 그는 한국 경쟁력의 배경으로 "한국에는 미래첨단 산업 기반이 있다"며 "양질의 인재가 육성되고 있는 점도 한국의 경쟁력"이라고 설

명했다. 이어 "우리나라가 유럽과 일본을 추월할 것이고 미국과 비슷하게 가는 국가가 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한편 이날 삼성전자 임원 출신인 양향자 의원이 사회를 맡아 눈길을 끌었다. 양 의원은 임 전 사장이 갓 팀장을 달았던 당시 막내 팀원이었던 인연이 있다.
[최예빈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홍준표 "23년 전 산 집값 올랐다고 비난…좌파들 뻔뻔"
  • 인터넷 방송인 진현기 숨진 채 발견
  • 데이트 폭력에 정신과 치료까지 받았는데…검찰은 '합의 종용' 논란
  • 부동산 정책에 뿔났다…실검 등장한 '소급위헌 적폐정부'
  • 코로나 뚫고 한국 찾은 비건, 1인 2역 '광폭 행보' 나서
  • 경찰, 김건모에 '무고' 고소당한 여성 불기소 의견 송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