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최형두 "통합당 초선? 권위에 눌리지 않아"

기사입력 2020-06-30 16:41 l 최종수정 2020-07-07 17: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최형두 미래통합당 원내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원구성을 비토했다'는 주장과 관련해 "(통합당)초선이 누구의 권위에 눌린다거나 누구의 지시를 받거나 하지 않는다. 함구령 같은 것은 상상도 할 수 없는 문화"라고 주장했다.
최 원내대변인은 30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여당의 의사결정 구조로 모든 것을 생각하기 때문"이라며 "여당은 상왕 정치, 함구령이 통하는 곳"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민주당이) 왜 그런 얘기를 하는지, 더구나 여당 원내지도부가 그런 얘기를 하는지 이해가 안된다"면서 "내가 초선의원이고 원내대변인으로서 모든 의사결정 과정에 참여하고 있는데 절반이 넘는 초선의 발언권이 상당하다"고 반박했다.
이어 "3선 의원들도 의원총회에서 배수진을 쳤다"며 "법제사법위원장을 받아오지 않으면 다른 어떤 협상안을 받아서 상임위원장 맡을 수가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상임위원장을 해야 하지만 불의한 상황에서는 상임위원장을 맡지 못한 불행한 3선으로 남고 싶다고 얘기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공수처 출범과 관련해선 "공수처 문제가 그렇게 급박한 문제인가. 코로나19로 온 나라가 위기고 IMF 때도 안했던 3차 추경을 하는 상황"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법을 지킬 것 같으면 왜 의원들을 (상임위에) 강제 배정하나. 국민의 뜻이나 교섭단체의 뜻, 개별 의원들의 정

책 의지나 정책 능력은 하나도 보지 않고 강제 배정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공수처법 역시 법사위에서 해야 될 문제"라며 "강제 배정을 해놓고 '무조건 뽑아라'는 것은 안될 말이다. 현재로서는 응할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최현주 기자 hyunjoo226@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법원, 가세연이 낸 박원순 서울특별시葬 금지 가처분 각하
  • 진중권, 병역 의혹 제기한 배현진에 "똥볼이나 차니 노답"
  • 사진 찍다가 바다에 추락한 20대 여성…화재도 잇따라
  • 경찰, 손정우 '범죄수익은닉' 수사 착수…이번 주쯤 아버지 조사
  • 여야 지도부, 백선엽 장군 조문…"현충원 안장 놓고 고성"
  • 오키나와 미군기지 2곳 봉쇄…공적마스크 제도 폐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