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당권주자' 이낙연·김부겸, 이슈 대처법은 180도 다르다

기사입력 2020-06-30 16:56 l 최종수정 2020-07-07 17: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집권당' 더불어민주당 내 차기 당권주자들의 서로 다른 행보가 눈에 띕니다.

특히 김부겸 전 의원과 이낙연 의원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김 전 의원은 '여권 불모지' 대구에서 백의종군했던 이력의 보유자이며 이 의원은 '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을 지내며 리더십을 인정받은 바 있습니다.

또 이들 모두 문재인 정부 초대 국무위원을 지낸 이력이 있습니다. 김 전 의원은 행정안전부 장관을, 이 의원은 국무총리를 각각 역임했습니다.

우선 김 전 의원은 현안마다 자신의 주장을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거침없이 피력했습니다.

그는 인천국제공항공사 보안검색 요원의 정규직 전환이 구설에 오르자 "을과 을이 싸워서는 안 된다"며 "크게 보면 취업준비생과 정규직으로 전환된 공항공사 보안팀은 한 편"이라고 밝혔습니다.

동북아 외교 정책과 관련해서도 아베 신조 일본 총리대신을 향해 "대국적인 자세의 전환(한반도 외교 정책)을 촉구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전 의원은 이른바 `뜨거운 감자`로 불리는 `대학생 등록금 반환` 문제에 대해서도 "학생들의 등록금 반환 요구는 정당하다"며 대학생들의 목소리를 대변했습니다.

그는 "대학 측이 그저 온라인강의로 교육 서비스를 충분히 제공했다고 여긴다면, 스스로를 학원 수준으로 전락시키는 것"이라며 "어떤 방식으로 돌려줄 것인지, 협의할 상황이지, 누구도 외면해서는 안 된다"고도 했습니다.

반면 이 의원은 김 전 의원과 달리 `신중한 모습`을 보입니다. 이 의원의 이러한 행보는 당분간 지속할 것으로 여권은 전망합니다.

김 전 의원을 비롯해 다른 당권주자들보다 `전국적인 인지도`가 견고한 이 의원 입장에서 소신 발언에 따른 정치적 부담을 가져야 할 이유가 적은 탓입니다.

익명을 요구한

여권관계자는 오늘(30일) 매경닷컴과 만나 "제3차 추가경정예산안 심사를 비롯해 고위공직자수사처 등 굵직한 현안이 여의도에 집결된 상황에서 김 전 의원과 이 의원의 행보가 다른 것은 당연한 것"이라며 "김 전 의원의 행보는 원외인사로서 최선의 행보이고, 이 의원의 행보는 원내인사로서 최선의 행보가 아닌가 생각된다"고 밝혔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군남댐 역대 최고 수위 기록…파주·연천 주민 '대피령'
  • 일본 코로나 이틀 연속 1천 명대…아이치현 긴급사태 선언
  • 법무부, 검찰 고위간부 인사 이르면 오늘 단행
  • [속보] 코로나19 어제 43명 신규확진…지역발생 23명 > 해외유입 20명
  • 원인은 질산암모늄?…트럼프 "군 당국, 일종의 폭탄 공격 판단"
  • 유례 없는 급등세… 국제금값 '2,050달러 육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