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여야, 각자 할 말만…'김종인 배후설' 두고 충돌

이동석 기자l기사입력 2020-06-30 19:31 l 최종수정 2020-06-30 19: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미래통합당이 국회 보이콧을 선언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이 단독으로 원 구성을 마친 것을 놓고 여야는 책임 공방을 이어갔습니다.
민주당은 통합당 내 '김종인 배후설'을 주장했고, 통합당은 '독재 국가'를 언급하며 맞섰습니다.
이동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더불어민주당의 '단독 국회' 이틀째를 맞아 여야는 책임 공방에 나서며 냉랭한 분위기를 이어갔습니다.

우선 민주당은 '김종인 배후설' 전면에 내세우며 주호영 원내대표와의 불화설까지 제기했습니다.

▶ 인터뷰 : 김태년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협상권과 결정권이 분리된 통합당의 이중적 의사결정 구조는 합의안 타결을 번번이 방해했습니다."

그러면서 통합당이 법사위원장을 볼모로 국정 발목 잡기에만 매달리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 인터뷰 : 조정식 /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 "민생을 인질로 한 통합당의 무책임한 벼랑 끝 정치는 이제 종지부를 찍어야 합니다."

반면, 통합당은 청와대 지휘로 단독 국회 개원에 이르게 됐다며 청와대 책임론과 함께 '독재 국가'라는 말을 써가며 비난했습니다.

▶ 인터뷰 : 주호영 /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 "우리나라는 모르는 사이에 마침내 일당 독재 국가가 됐습니다. 하고 싶은 대로 하는 막가는 국회를 일하는 국회로 포장하고 있습니다."

또, 지도부 불화설은 있을 수 없다며 김종인 위원장이 직접 해명에 나서기도 했습니다.

▶ 인터뷰 : 김종인 /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
- "원내대표에게 전권 위임하고…원내대표가 처리하는 것이지 나는 그것에 대해 이래라저래라 한 적 없어요."

단독 국회 이틀째를 맞아 여야가 책임 공방에만 몰두하며 정상화 돌파구를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이동석입니다.

영상취재 : 안석준 기자·김준모 기자
영상편집 : 김경준

화제 뉴스
  • 故 박원순, 백낙청·이해찬·서정협 공동장례위원장 확정... "온라인 유포 글 자제 부탁"
  • 서울 광장에 故 박원순 분향소 설치…13일 밤 10시까지 운영
  • 코로나 19 혈장치료제 곧 임상시험... 완치자 혈장 확보 완료
  • 안철수 "박원순 서울시장 조문하지 않기로..."... 김종인도 "조문 일정 없다"
  • '테슬라 CEO' 머스크, 버핏 넘어 세계 7위 부호 등극
  • 분당서 30대 여성 흉기에 찔려 사망…"출입문 강제 개방 흔적 있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