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하태경 "추미애 뜨고 싶은데 잘 안되나" vs 강훈식 "윤석열, 야당이 키워줘"

기사입력 2020-07-01 10:29 l 최종수정 2020-07-08 11: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추미애 법무장관이 대선 후보로 뜨고 싶은데 잘 안되서 반응이 격해지는 게 아니냐는 해석을 내놓았습니다.

하 의원은 1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이야기 중 이같이 말했습니다.

하 의원은 "추 장관은 김여정처럼 후계자가 되고 싶은 거 아니냐"며 북한에서 쓰는 말 ' 잘라먹었다'로 윤 총장을 공격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윤 총장을 때리면서 키워줘 마치 윤석열 선거대책본부장처럼 행동하고 있다"꼬 비꼬았습니다.

이에 강 의원은 "오히려 야당에서 키우고 싶어 하는 거 아니냐"며 "통합당이 추 장관을 공격할수록 몸값만 높아질 것"이라고 야당의 인물난을 꼬집었습니다.



하 의원은 "윤 총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을 감옥에 넣은 사람으로 본인의 일관성이 굉장히 중요한 분 같다"며 야당에서는 경쟁자로 보고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한편, 하 의원은 이날 김현정 앵커의 하계 휴가로 김현정의 뉴스쇼 진행을 맡았습니다.

[MBN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한국판 뉴딜' 정책 발표…"일자리 190만 개 창출"
  • 민주당 내 첫 진상조사 요구…여성의원들 "반복돼선 안되"
  • [단독] 지하철에서 여성 불법촬영하던 40대 공무원 붙잡혀
  • "집에 가지 않겠다"…보호관찰관 폭행한 50대 전자발찌 착용자
  • 미 보건당국 "코로나19 백신 4~6주 뒤 생산 돌입"
  • 유출 의혹 확산…'박원순 휴대전화' 포렌식 한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