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주호영, 민주당 겨냥 "절대 권력은 절대 부패하기 마련"

기사입력 2020-07-01 10:37 l 최종수정 2020-07-01 10: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 사진=연합뉴스
↑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 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오늘(1일) "국회가 통제받지 않는 폭주기관차가 돼 버렸다"며 더불어민주당의 단독 원구성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민주당의 상임위원장 독식과 추경 심사 등을 언급하며 "국회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얘기한 '통제받지 않는 폭주 기관차'가 돼 버렸다"며 "이 폭주 열차가 세월호만큼 엉성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상임위원이 국회법에 따라 배정되지 않은 상태에서 이뤄진 상임위 예산심사는 불법이자 탈법"이라며 "'대충 출발하고, 이상이 발견되면 그때 대처하면 되지'라는 건 세월호 선원들의 생각이 아마 이랬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는 또 "공수처법을 당장 고쳐 야당의 비토권을 빼앗겠다는 게 민주당 이해찬 대표의 생각"이라며 "민주주의를 설 배운 사람들이, 민주화 세력을 자부하는 사람들이, 의회 독재에 빠져들어 과반이면 아무 일이나 할 수 있다는 독선에 취해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견제받지 않는 권력, 절대 권력은 절대 부패

하기 마련"이라며 "중국 공산당이 절대 해결하지 못하는 딱 한 가지는 당과 정부에 만연한 부정부패"라고도 언급했습니다.

주 원내대표는 "세월호는 항해를 마치지 못하고 맹골수도에서 수많은 억울한 생명들을 희생시킨 채 침몰하고 말았다"면서 "개문 발차한 21대 국회는 수렁에 처박히고 나서야 폭주를 멈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때린 적 없고 사과할 마음 없다"…발뺌하는 감독·선수들
  • "지휘 배제는 위법" 보고 받은 윤석열…최종 입장 '고심'
  • 대검, 검사장들 의견 공개 "특임검사 필요…총장 지휘배제 위법"
  • "손정우 풀어준 강영수, 대법관 후보 자격 박탈"…국민청원 '10만 돌파'
  • 민주 "다주택자·법인 종부세 강화"…투기 잡기에 '사활'
  • 민경욱 "중앙선관위 폐기물 차량서 파쇄된 투표용지 발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