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상임위 강제배정 위법·무효"…통합당, 헌재에 권한쟁의 심판청구

기사입력 2020-07-01 12:53 l 최종수정 2020-07-08 13: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 등 103명 의원 전원은 오늘(1일) "국회의장의 상임위 강제배정은 위법·무효"라며 박병석 의장을 상대로 헌법재판소에 권한쟁의심판을 청구했습니다.

통합당은 청구서에서 "국회법상 의장의 상임위원 선임 권한은 의원의 의사를 배제하고 일방적이고 임의적으로 선임할 수 있는 권한이 아니다"라며 지난달 15일과 29일 박 의장이 통합당 의원 103명을 상임위에 강제배정한 것은 위법하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상임위 구성에 관해 교섭단체 간 협의를 하는 중 통합당 의원 전체를 강제배정한 것은 의장의 재량권

범위를 벗어나 남용한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통합당은 강제배정에 앞서 국회의장이 통합당 의원들에게 의사 표명의 기회도 주지 않았다면서 "개개 헌법기관인 103명 의원의 국민대표성과 독립성을 명백하게 침해한 것으로 강제배정은 무효이고 이에 근거해 이뤄진 16개 상임위원장과 예산결산특위 위원장 선출 역시 무효"라고 주장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서울특별시장 금지 가처분 신청 각하…"요건 갖추지 못해"
  • 학교 화장실 '몰카' 교사들 잇따라 적발…교육부 담당은 5개월째 공석
  • 오늘 오전 서울지하철 2호선 건대입구역 열차 고장
  • 사진 찍다가 바다에 추락한 20대 여성…화재도 잇따라
  • 중국 남부 일본 규슈에 폭우 피해 속출…오늘 전국에 비 예보
  • 테슬라 세금 회피 '꼼수' 논란…"차량 인도 후 사면 취득세 안 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