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문재인 대통령 "美 대선 전 북미간 대화하도록 한국 전력 다할 계획"

기사입력 2020-07-01 14:43 l 최종수정 2020-07-08 15: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문재인 대통령은 "미국의 대선 이전에 북미 간 다시 마주앉아 대화를 나눌 수 있도록 하는데 한국은 전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고 청와대 1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전날 유럽연합(EU)의 샤를 미셸 정상회의 상임의장,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과의 화상 정상회담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청와대 고위관계자가 기자들에게 전했다.
문 대통령이 언급한 북미 간 대화는 북미정상회담을 뜻한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회담에서 "그동안 어렵게 이룬 남북 관계의 진전과 성과를 뒤로 돌릴 수는 없다는 것이 나의 확고한 의지"라며 "나는 인내심을 갖고 남북미

간 대화 모멘텀 유지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EU가 남북미 대화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일관되게 지지해 주는 데 감사드린다"며 "북미 간 대화 노력에 있어 EU도 큰 역할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부연했다.
[디지털뉴스국 news@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서울 한복판 몽골인 집단폭행…피해자 의식불명
  • 인터넷 방송인 진현기, 숨진 채 발견…'진워렌버핏'으로 활동
  • 추미애, 윤석열 '독립수사본부' 건의 즉각 거부
  • [단독] '가짜 무형문화재' 솔송주 5년 전 폭로 무마…"간판 떼고 입막음"
  • 김정은, 금수산태양궁전 참배…대미 메시지 없어
  • [단독] 마스크 나무라자 난동 피운 승객…버스 정차 소동까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