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성매매 의혹' 청와대 행정관 연락 두절

기사입력 2009-04-01 06:43 l 최종수정 2009-04-01 10:28

성매매 의혹을 받고 있는 청와대 행정관이 경찰 재소환에 불응하고 행적을 감추면서 의혹이 증폭되고 있습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김 모 전 행정관이 어제(3월 31일) 경찰서로 나와 조사를 받겠다"고 전해왔지만 "출두도 않고 연락도 끊어졌다"고 밝혔습니다.
김 전 행정관은 방송통신위원회 과장, 케이블TV사업자 팀장 등과 신촌의 룸살롱에서 술을 마신 후 인근 모텔에서 여종업원과 성매매를 시도하다 경찰에 단속됐습니다.
경찰은 어제(3월 31일) 오후 문제의 룸살롱을 압수수색하고 증거 수집에 나섰지만, 동석자에 대해서는 수사할 계획이 없다고 밝혀 소극대응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