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최강욱도 `윤석열 때리기` "직권남용 좌시 못해…오만 멈춰라"

기사입력 2020-07-01 14: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지난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지난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열린민주당이 '검언유착' 의혹 사건의 전문수사 자문단 소집으로 서울중앙지검 수사팀과 갈등을 빚고 있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겨냥, "명백한 직권남용을 좌시할 수 없다"며 "불법하고 부당한 수사방해를 중단하고, 검찰조직을 망가뜨리고 국민의 뜻을 거스르는 오만한 행동을 멈춰라"라고 촉구했다.
열린민주당은 또 "법무부 장관은 이 사건에 대해 독립적인 진행이 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고, 수사의 공정성이 침해되지 않도록 적절하게 지휘권을 발동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사실상 연일 윤 총장과 각을 세우며 비판을 쏟아내고 있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 편에 섰다.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는 1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수차례 지적받았던 '정치검찰'의 행태가 이제 '검-언 유착'이란 희대의 사건으로 그 실체가 드러나고 있다"며 "현직 검사장이 특정 인사 비리에 대한 범죄 정보를 얻기 위해 기자들과 결탁해 수형자를 압박하는데 가담했다는 중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2월 20일 오후 광주고등·지방검찰청에 들어서는 모습.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2월 20일 오후 광주고등·지방검찰청에 들어서는 모습.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최 대표는 "현재 검찰총장은 자신의 최측근에 대한 수사를 방해하고, 한동훈 검사장은 검찰총장에 의지해 수사에 협조하지 않고 있다"며 "윤 총장은 약속을 어기고 '자문단 소집'에 부당하게 개입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애초에 검찰총장이 사건의 지휘를 부장회의에 맡기기로 한 것은 최소한의 공정성을 지키기 위한 약속"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윤 총장은 일방적 지시로 자신의 영향력 하에 있는 검사들로 자문단을 구성해 수사에 개입하려 한다"며 "이 과정에서 대검 부장들은 자신들의 의견이 무시되고, '혐의없음'으로 의견을 모은 것처럼 왜곡해 알린 것에 대해 도저히 납득하지 못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수사팀은 이 사건에 관한 자문단 소집에 절차적

하자가 없는지, 또한 수사가 계속 중인 사안에 자문단을 소집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그 절차를 중단해줄 것을 요구했다"며 "따라서 이번주 금요일에 개회를 예정한 자문단은 그 공정성과 정당성을 인정받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김정은 기자 1derland@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팀 닥터'의 불거지는 추행 의혹…"갑자기 자기 방으로 불러서"
  • 민경욱, 개표장 투표용지 건넨 제보자 구속에 "통탄할 일"
  • 삼성전자, 2분기 '어닝 서프라이즈'에 주가 강세
  • 진중권, 안희정 모친상 조화에 "자칭 '페미니스트' 대통령이 성폭행범에 조화"
  • 볼리비아 길거리에 방치된 시신…코로나19에 묘지·화장장 포화 상태
  • 이용수 할머니 폭로 후 두 달…윤미향 "저는 참 겁쟁이…그저 다 수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