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민선7기 2주년'…김경수 경남지사 "도민에 보답할 방법 함께 고민"

기사입력 2020-07-01 15:51 l 최종수정 2020-07-01 15: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취임 2주년 맞은 김경수 지사 '직원 소통의 날' / 사진=경남도 제공
↑ 취임 2주년 맞은 김경수 지사 '직원 소통의 날' / 사진=경남도 제공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오늘(1일) 도청 신관 대강당에서 취임 2주년을 맞이해 진행한 '직원 소통의 날' 행사에서 "우리의 고용주인 도민과 국민에게 어떻게 보답할지, 조금이라도 더 나은 혜택을 드릴 수 있는지를 항상 유념하고 함께 고민하자"고 말했습니다.

김 지사는 이날 직원들과 함께 만들어낸 지난 2년의 성과에 고마움을 표시하고 격려하면서 이같이 언급했습니다.

특히 올해 상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도청 21개 실·국·본부의 역할을 일일이 거명하면서 감사의 마음을 전했습니다.

이날 행사에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를 실천하는 차원에서 도청 전입 3년 차 미만 직원과 참석을 희망하는 일부 직원만 현장에 참석했고, 다른 직원들은 사무실에서 청내 중계를 시청했습니다.

록 밴드 '곰치'의 오프닝 공연과 상반기 도정 유공 공무원 표창과 신동근 노조위원장, 하병필 행정부지사에 이어 김 지사는 가장 마지막으로 인사말을 했습니다.

도는 통상적으로 지사 인사말을 가장 먼저 하지만, '민선7기 출범 2주년을 기념해 도정 주체인 직원들의 이야기를 먼저 듣자'는 김 지사의 요청으로 순서를 조정했다고 전했습니다.

행사에서는 코로나19 대응에 공헌한 보건환경연구원 이명희 연구사 등 4명에게 '정부 모범공무원상'이, 소방행정과 이재경 소방교를 비롯한 5명에게 '도 자랑스런 공무원상'이 전달됐습니다.

신동근 노조위원장은 "최근 9급 신규직원 전입 확대 등 도청 내 인력구조와 함께 직장문화도 변하는 듯하다"며 "김경수 도정이 반환점을 돈 시점에서 직원들과 더 활발한 소통이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지사는 이날 행사를 마치고 청내 10개 부서를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하고 수박과 백설기 등 간식을 전달했습니다.

취임 2주년 맞은 김경수 지사, 소방본부 방문 / 사진=경남도 제공
↑ 취임 2주년 맞은 김경수 지사, 소방본부 방문 / 사진=경남도 제공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코로나19·돼지독감·흑사병까지…중국에 초강력 전염병 속출 '비상'
  • [속보] "코로나19 바이러스 유전자 분석 526건중 333건이 GH 그룹"
  • "불법 촬영물 지워줄게"…옛 연인 유인해 성폭행한 남성 '구속 송치'
  • '어차피 대표는 이낙연'? '어대낙' 다음은 누구?
  • 스위스 동물원 사육사, 관람객 앞에서 시베리아 호랑이에 물려 숨져
  • 유명 야구인 아들 수억원대 사기혐의 '구속'…피해자는 극단적 선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