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소녀, 엄마될 때 감명…남자 철없어" 이낙연에 정의 "점잖은 막말, 사과해라"

기사입력 2020-07-01 16:21 l 최종수정 2020-07-08 16: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출마를 준비 중인 이낙연 의원이 1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 의원총회에서 고심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출마를 준비 중인 이낙연 의원이 1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 의원총회에서 고심하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의 차기 대권주자인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 강연에서 다소 성차별적인 발언을 해 논란이 인 가운데 정의당이 "이낙연 의원의 차별적 발언은 여성의 삶을 외면하는 '점잖은 막말'에 불과하다"고 강력히 비판했다.
앞서 이 의원은 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사태 이후 대한민국 재도약의 길' 강연에서 바이오헬스 산업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인생에서 가장 크고 감동적인 변화는 소녀가 엄마로 변화하는 순간"이라며 "남자들은 그런 걸 경험하지 못해 나이를 먹어도 철이 안 든다"라고 언급한 바 있다.
이에 조혜민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이 발언이) '남자는 철이 없으니 아이는 엄마가 키워야지'로 이어지는 현실을 모르는 것이냐"며 "출생을 경험한 여성을 우대하는 척하며 책임을 여성에게 모두 전가하고 아빠로서 책임을 경시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출생을 하지 않기로 결정하거나 난임인 부부 등 다양한 형태의 삶 역시 배제시킨 발언임이 명백하다"고 했다.
또 이 의원이 "가장 감동적인 변화 순간에 대접받으며 배려 받으며 그 변화를 겪고 싶다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욕구"라고 언급한 것에 조 대변인은 "산후조리를 대접과 배려로 생각했다니 실망스럽다"며 "산후조리는 회복하기 위한 과정으로, 출산 후 신체의 모든 기능이 온전치 않기에 쇠약해진 몸 상태에서 산후조리를 잘못하면 우울증, 골다공증, 저혈압 등의 위험부담이 높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조 대변인은 "그러나

여성들은 사회적인 편견 등으로 인해 제대로 된 산후조리의 시간을 갖지 못하는 것이 현실"이라며 "여성들의 삶에 조금만 관심을 가졌다면 '점잖은 막말'을 할 수 없었을 것"이라고 이 의원의 진심어린 사과와 성찰을 촉구했다.
[김정은 기자 1derland@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박원순, 배낭 메고 공관 나선 후 연락두절
  • 셀트리온 3형제, 코로나19 치료제 효과 소식에 나란히 '상승'
  • '폐기 고기 빨아 쓴' 송추가마골 갈비…사과문 공개에도 '공분'
  • 헬스장서 스치기만 했는데…대전서 20대 남성 2명 코로나 확진
  • "내 여자친구 성폭행"…30년 지기 살해 후 신체 훼손 '징역 20년'
  • "사랑하는 사이"…12살 제자 성폭행 후 결혼까지 한 미국 여성 사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