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진중권 "어차피 文정권은 망조…野, 민주당이 버린 국민 지켜라"

기사입력 2020-07-02 17:38 l 최종수정 2020-07-03 18: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정부·여당에 연일 쓴 소리를 내뱉고 있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어차피 문재인 정권은 망조가 들었다"며 "야당들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를 대비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진 전 교수는 2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분위기를 보니, 가을이 오면 코로나19가 다시 크게 유행할 수도 있을 것 같다"며 "K-방역의 '국뽕'으로 잠시 잊고 지냈던 고통이 이제 본격적으로 시작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어차피 당정청의 최고현안은 '대통령 안심 퇴임'인데 아무래도 울산시장 선거개입 수사가 문제인 듯하다"며 "임종석까지 갔던 수사가 지금 당정청의 반대로 거의 중단된 상태인데 이게 대통령 친구를 위한 VIP 숙원사업이라, 자기들도 많이 불안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진 전 교수는 "대통령 노후는 민

주당에서 걱정하라 하고, 야당은 그들이 내다 버린 국민을 지켜야 한다"며 "여기저기서 실정의 결과들이 나타나고 있으니 정의당이든 국민의당이든, 통합당이든 무엇보다 코로나 이후의 그림을 그리는 일에 매진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김정은 기자 1derland@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태풍 '장미' 가시로 할퀴지 않고 소멸…부산 온종일 긴장
  • 물에 잠긴 양주역…강한 비로 피해 속출
  • 알루코, 전기차 배터리 부품 5천 억 수주 대박
  • 통합당 '권언유착 의혹' 한상혁 고발…민주당, 현안질의 거부
  • 정무 최재성, 민정 김종호…노영민 비서실장 당분간 유임
  • 민주 '강원'·통합 '호남' 수해 현장으로…4차 추경 카드 '고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