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4월 임시국회 개회…곳곳 '지뢰밭'

기사입력 2009-04-01 19:00 l 최종수정 2009-04-01 19: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4월 임시국회가 문을 열었지만 여야 입장 차로 난항이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한나라당은 추경안을 원안대로 통과시켜 경제살리기 국회를 만든다는 계획이지만, 민주당은 여권의 실정을 파헤치겠다며 벼르고 있습니다.
임소라 기자의 보도입니다.


【 기자 】
연말연초와 지난 2월 임시국회의 충돌을 뒤로하고 4월 국회가 다시 문을 열었습니다.

▶ 인터뷰 : 김형오 / 국회의장
- "우리 모두 자성하여 새로운 출발의 계기로 삼아야 할 것입니다."

여야는 우선 이번 임시국회의 최대 쟁점인 29조 원 규모의 추경안에 대한 정부의 시정연설을 들었습니다.

▶ 인터뷰 : 한승수 / 국무총리
- "경제위기를 조기에 극복하려고 민생안전, 일자리 추경 예산안을 마련하게 됐습니다."

2월 임시국회에서 계류된 디지털전환법과, 저작권법 등 14건의 법안도 처리해 일단 출발은 순조로웠습니다.

"땅·땅·땅"

하지만, 본회의 직후 국토해양위에서 주공·토공 통합법 처리를 둘러싸고 첫날부터 날치기 논란이 빚어졌습니다.

이처럼 4월 임시국회는 곳곳에 여야간 충돌과 파행 운영을 불러올 장애물 투성이입니다.

한나라당은 정부 추경안의 원안 통과와 각종 법안 처리에 집중할 예정입니다.

▶ 인터뷰 : 홍준표 / 한나라당 원내대표
- "합의한 대로만 국회일정이 지켜진다면 4월 국회는 경제살리기 국회가 되고 서민 추경 국회가 될 수 있을 것입니다."

반면, 민주당은 4대 강 살리기 관련 예산 등 불필요한 추경 금액은 삭감하겠다고 벼르고 있습니다.

또, 4월 국회에서 검찰 박연차 수사의 문제점과 청와대의 성매매 사건 등 각종 현안을 집중 부각시킨다는 계획입니다.

▶ 인터뷰 : 원혜영 / 민주당 원내대표
- "국민 공감대를 얻기 위한 노력을 통해 공안정국 분쇄를 위한 힘을 얻는 것이 당면한 과제입니다."

한나라당이 오는 7월 적용을 목표로 이번 임시국회에서 처리하겠다고 공언한 비정규직법안도 도화선이 될 전망입니다.

6월 미디어법안 처리라는 또 한고비를 앞두고 4월 임시국회에서 여야의 전초전이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mbn 뉴스 임소라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