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민주당 오영환 의원 확진자 접촉 '국회 비상'…이낙연 의원 등 자가격리

기사입력 2020-07-03 16:48 l 최종수정 2020-07-10 17: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오영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이 확인돼 국회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오늘(3일) 국회 상황실에 따르면 오 의원이 지난 1일 오후 6시 30분쯤 의정부 지역의 한 행사에서 악수를 나눈 시민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오 의원은 여의도 성모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고 현재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오 의원 측은 문자 메시지를 통해 "현재 증상은 전혀 없으나 지난 2일~3일 저와 밀접접촉하신 분들은 저의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활동중단 등을 적극 고려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오 의원은 앞서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생명안전포럼 연속 세미나와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 초청 강연에 참석한 바 있습니다.

당시 우원식·박주민·최혜영·고영인·허영, 정의당 강은미 의원 등이 행사에 참석해 오 의원과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고, 이들은 현재 자택이나 의원회관에서 자가격리 중입니다.

이낙연 의원도 오 의원과 1시간 정도 함께 강연을 들은 바 있어 이날 오후 1시 50분쯤 자택으로 귀가해 자가격리에 들어갔습니다.

이 때문에 오후 6시 30분에 예정된 의원총회와 7시에 예정된 국회 본회의에도 차질이

있을 수 있다는 예측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박홍근 의원 등에 따르면 이날 국회 본회의에서는 3차 추가경정예산안 처리가 예정되어 있습니다.

홍정민 원내대변인은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들에 "아직 의총이 연기될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오 의원의 검사 결과는 이날 오후 6시 이후에 나올 전망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렘데시비르 부작용 알고도 허가?…식약처 "예방 가능한 부작용"
  • [김주하 AI 뉴스] 문 대통령, 공무원 피격 "이유 불문하고 대단히 송구"
  • '달님은 영창으로' 현수막 논란…김소연 "사과할 마음 없다"
  • "돈 갚으란 말에 욱" 동료 때려 숨지게 한 몽골인 구속
  • 태국 결혼 축하연서 마주친 옛 애인…총격에 4명 숨져
  • 인니서 강간범에 '공개 회초리' 169대…"상처 나으면 재집행"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