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더불어민주당, '윤미향·남북관계 국정조사' 불가... "특검은 상황 지켜볼 것"

기사입력 2020-07-05 15:03 l 최종수정 2020-07-12 15: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더불어민주당은 5일 미래통합당의 '윤미향 및 남북관계 국정조사' 요구에 대해 수용 불가 입장을 밝혔습니다.

민주당 홍정민 원내대변인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정의기억연대는 수사 중인 상황이라 국정조사 대상이 될 수 없다"며 "남북관계를 비롯한 통합당이 요청한 다른 사안은 국회 상임위를 통해서도 충분히 질문과 답변이 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여야가 원 구성 협상 과정에서 국조 및 청문회를 논의한 데 대해선 "원만한 원 구성을 위해 무리한 요구임에도 논의됐던 것"이라고 했습니다.

홍 원내대변인은 검언유착 의혹과 관련한 통합당의 특검 추진 입장에

는 "특검 부분은 상황을 더 지켜볼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밖에 그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와 관련, "민주당은 법정 시한인 15일에 맞춰 출범될 수 있도록 법대로 진행하고 있다"면서 "공수처법 개정은 아직 검토하고 있지 않으며 (통합당의 비협조로) 출범이 늦어질 경우에는 그때 가서 생각해볼 것"이라고 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산하기관 성폭력 발생…징계 미적대는 서울시
  • 출입통제 안양 하천 시신 발견…용인 골프장 매몰 6명 부상
  • 민주, 전월세전환율 확 낮춘다…신규계약에도 전월세상한제 제안
  • 고민정, 가짜 영상 유포에 "전혀 무관…고소할 예정"
  • 서울 한강대교 홍수주의보…한강 본류 9년 만에 홍수특보
  • 여권 "북한 무단 방류에 강한 유감"…대북지원은 승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