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진중권 "윤석열·금태섭이 집 팔 때 친문은 안 팔고 더 사"

기사입력 2020-07-08 14:44 l 최종수정 2020-07-08 14: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진중권 페이스북
↑ 사진=진중권 페이스북

강남 반포의 아파트 대신 지역구 아파트를 매각하기로 해 여론의 뭇매를 맞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반포 아파트를 처분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윤석열, 금태섭 집 팔 때 친문은 안 팔고 더 샀다"며 비판했습니다.

진 전 교수는 오늘(8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말을 제일 안 듣는 게 친문"이라며 친문을 '양서류', '청개구리'에 비유했습니다. 청와대 참모와 여권 인사들의 다주택 보유와 그 처분 과정을 지적한 셈입니다.

앞서 친문 핵심으로 분류되는 윤호중 사무총장은 지난 3월 서대문구 주택을 처분하는 대신 아들에게 증여하는 방식을 택해 비판받은 바 있습니다. 이에 윤 사무총장은 "증여세를 모두 지불한 것이 뭐가 문제냐"고 반발했습니다.

또 노 실장과 마찬가지로 박병석 국회의장, 이시종 충북지사 등 다른 여당 인사들도 서울의 주택 대신 지역구 주택을 처분한 것이 알려지기도 했습니다. 특히 박 의장이 40년간 실거주했다고 알려진 서초 아파트는 시세가 4년 만에 23억원 가량 상승한 것으로 나타나 이목이 집중되기도 했습니다.

이에 진 전 교수는 친문을 향해 "하여튼 더럽게 말을 안 듣는다"라며 "아무래도 대통령에 가장 가까이 있는 분들이라 그 분 말이 빈말이라는 걸 누구보다 잘 알기 때문"이라고 꼬집었습니다. 청와대가 지난해 12월부터 참모진들에게 1주택만 남기고 처분할 것을 권고했지만

거의 지켜지지 않았습니다.

한편 윤석열 검찰총장은 지난해까지 한 채씩 보유했던 서울 서초구와 송파구 아파트 중 송파구 아파트를 매각해 1주택자가 됐습니다. '조국 사태' 당시 소신 발언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투표 당시 소신 투표했다가 최근 징계를 받은 금태섭 전 민주당 의원도 주택 매각을 통해 1주택자가 됐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박덕흠 "경쟁입찰로 수주" vs 민주 "최악의 이해충돌"
  • 민주 '공수처법 개정안' 법사위 상정…국민의힘 압박
  • 2차 대유행 뒤 수도권 첫 40명대…정은경 "추석 방심하면 다시 확산"
  • 풀려나자마자 찾아가 범행…화투 시비로 이웃 2명 살해
  • 스가, 문 대통령에게 답신 "미래지향적 양국 관계 기대"…트럼프와는 전화 회담
  • '패트 충돌' 첫 재판 황교안·나경원 나란히 출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