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배현진, 박원순 아들에 "병역비리 의혹 억울하면 재판 나가면 돼"

기사입력 2020-07-13 10:35 l 최종수정 2020-07-20 11: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배현진 미래통합당 의원이 박원순 서울시장의 아들 박주신 씨를 향해 병역의혹 해소를 요구하며 "억울하다면 당당하게 재판에 증인으로 나가 본인과 부친의 명예를 되찾으면 된다"고 말했습니다.

배 의원은 오늘(13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헷갈려 하시니 간단히 정리해 드리겠다"며 이같이 전했습니다.

그는 "지난 2014년 박원순 시장은 아들에 대한 병역비리 의혹 제기가 자신을 낙선시키기 위함이라며 문제 제기한 분들을 상대로 공직선거법 위반 형사고발을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이 사건은 현재 항소심이 진행 중인데 2심 재판부는 국제사법 공조를 통해 영국에 체류 중인 박 씨에게 여러 번 증인 소환장을 보냈다"며 "그러나 (박주신 씨는) 오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또 "지난 2015년 시민 1000여 명이 제기한 박주신 씨에 대한 병역법 위반 고발 건도 현재 서울 고등검찰에 항고 돼 진행 중인 사안"이라며 "대체 뭐가 끝났다고들 하시는지요"라고 물었습니다.

앞서 배 의원은 지난 11일 SNS에 올린 글을 통해 박주신 씨에 "당당하게 재검받고 2심 재판 출석해 오랫동안 부친을 괴롭혔던 의혹을 깨끗하게 결론 내주시길 바란다"고 전한 바 있습니

다.

당시 그는 "주신 씨의 부친께서 18년 전 쓴 유언장이란 글에는 '정직과 성실'이 가문의 유산이라 적혀있었다"며 "부친의 유지를 받들 것으로 기대한다"고 적었습니다.

이에 같은 날 송갑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시작부터 끝까지 틀렸다"며 "박주신 씨 병역법 위반 혐의는 2013년 '무혐의' 처분됐다"고 반박하기도 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임진강 폭우에 군남댐 수문 전부 개방…주민들 긴급 대피
  • 가평에서 토사에 펜션 완파…3명 숨진 채 발견
  • '성추행 의혹 외교관' 귀국 인사조치…언론플레이엔 '유감' 표명
  • 홍천 캠핑 확진자, 선릉역 커피전문점에 30분 머물러…"연쇄 감염 확인 중"
  • 서울 16개 하천 출입통제…홍제천·불광천 한때 범람 위험 '대피경보'
  • 윤석열 침묵 깨고 직접 쓴 인사말 보니…각종 논란 입장 담겨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