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통합, '박원순 성추문 의혹' 압박 돌입…"민주 동참은 당연"

기사입력 2020-07-13 14:08 l 최종수정 2020-07-20 15: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미래통합당은 오늘(13일) 박원순 시장의 영결식이 끝나자마자 그의 비서 성추행 의혹을 겨냥한 전방위적 압박에 돌입했습니다.

통합당은 이제 '애도의 시간'은 지났고, '진실의 시간'이 됐다는 입장입니다. 조문 기간에는 적극적인 의혹 제기를 자제해왔지만, 앞으로는 여권의 유력 대선주자로 꼽혔던 3선 서울시장의 성추문 문제를 본격적으로 들고나오겠다는 것입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에게 "영결식이 끝나면 피해자 문제를 거론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성일종 비대위원은 "과거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 열풍이 불 때 누구보다 적극적 자세를 보였던 민주당도 진상규명에 당연히 동참해주리라 생각한다"고 비꼬았습니다.

통합당 행안위원들은 오는 20일 김창룡 경찰청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이번 사건의 진상 규명을 촉구하고, 서울시 관계자들도 불러 사실관계를 따져 볼 방침입니다.

박 시장 장례식이 서울특별시장(葬)으로 결정된 과정에 문제가 없었는지, 서울시장 사무실에 이른바 '내실' 등 침실을 두는 것은 문제가 없었는지 등도 살펴보고 있습니다.

통합당은 이번 사안을 가을 국정감사까지 가져가 이슈화할 태세입니다. 행안위가 담당하는 경찰청과 서울시뿐 아니라 성폭력 문제를 담당하는 여성가족부를 향해서도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하태경 김웅 의원 등이 참여하는 '요즘것들연구소'는 성명에서 "'윤지오 사건' 때는 검증도 소홀히 한 채 윤씨에 대한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던 여가부가 이번에는 피해자에 대한 심각한 2차 가해가 진행 중인데도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연구소는 여가부를 향해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을 조사해서 국민에게 진실을 밝히라"고 촉구했습니다.

당내에선 다만 진상규명 작업에만 몰두한 나머지 박 시장 비

서에게 의도치 않은 피해를 줘선 안 된다는 의견도 적지 않습니다.

자칫 신상 노출 등으로 2차 가해가 이뤄진다면 화살이 통합당으로 돌아올 수 있다는 점에서입니다.

김웅 의원은 "피해자 본인이 잊히고 싶다면 그 의사를 존중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또 버스에서 마스크 난동…경찰에 현행범 체포
  • 태안 코로나19 확진자…부부와 1살 남아
  • 통합 "국민 현명"…여권, 위기감 확산 속 노영민은 유임
  • 새 임대차법 2주…서울 아파트 전세 줄고 월세 늘고
  • 성추행 혐의 부산시의원 "무고죄 맞고소"…피해자 측 영상 공개
  • "한 해 농사 다 망쳤다"…침수된 집 치우고 논밭에 나가보니 '망연자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