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민주,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 '조주빈 공범' 변호에 대책 논의

기사입력 2020-07-13 17:32 l 최종수정 2020-07-20 18: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더불어민주당이 13일 여당 몫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으로 선정한 장성근 전 경기중앙변호사회 회장이 'n번방' 조주빈의 공범이었던 강 모 씨의 변호를 맡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강 씨는 작년 12월 조 씨에게 자신의 고등학교 담임 교사 A 씨의 딸에 대한 살인을 청부, 개인정보를 알려주고 금액을 지급한 혐의로 지난 1월 구속됐습니다.

당시 사회복무요원이었던 강 씨는 또 조 씨에게 박사방 피해자의 개인정보를 건네는 등 공범 역할도 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강 씨는 2018년 담임교사 A 씨에 대한 상습 협박, 스토킹 혐의로 징역 1년 2월을 선고받고 복역하기도 했습니다.

두 사건의 변호는 모두 장 전 회장이 맡았습니다.

장 전 회장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딸이 어린 시절 정신과 진료를 받았는데, 당시 안면을 튼 의사가 강 씨의 부모님을 소개해 줬고 스토킹 사건의 변호를 맡았다"고 밝혔습니다.

또 "두 번째 변호를 맡을 시점에도 뒤늦게 (이 사건이) n번방과 관련되어 있다는

것을 알았다"며 "그러나 (강 씨) 부모와 막역한 사이고, 변호사의 소명에 따라 사건을 맡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공수처 출범에 누가 되지 않도록 강 씨 사건에 대한 사임계를 내기로 결정했다"고 전했습니다.

민주당 내부에선 해당 이력을 뒤늦게 파악하고, 내부 회의를 하고 대책을 논의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만취' 서울시 공무원…여성들 합석 요구에 경찰에 행패까지
  • "독감백신 15분만 상온 노출되면 물백신"…백신 500만 개 어쩌나
  • '자녀 특혜 의혹' 나경원 압수수색 영장 '통째 기각'
  • "집 지어줄게"…지적장애인 로또 1등 당첨금 가로챈 부부
  • 소연평도서 어업지도선 공무원 실종…군 "북 해역서 발견 정황"
  • 민주, 공수처법 개정안 기습 상정…국민의힘 "이게 협치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