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진중권, 심상정 '조문 거부' 사과에…"어이가 없다"

기사입력 2020-07-14 13:36 l 최종수정 2020-07-14 14: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진중권 페이스북
↑ 사진=진중권 페이스북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자당의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조문 거부와 관련해 사과 메시지를 전한 가운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어이가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진 전 교수는 오늘(14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이분에 대해 가졌던 마지막 신뢰의 한 자락을 내다 버린다"며 "민주당 2중대 하다가 팽당했을 때 이미 정치적 판단력에 한계를 드러낸 것"이라고 꼬집었습니다.

그는 "그 일이 있은지 얼마나 됐다고 똑같은 오류를 반복한다. 진보정치에 세대교체가 필요하다"며 "젊은이들의 감각을 믿고 그들에게 당의 주도권을 넘기는 게 좋을 듯(하다)"고 말했습니다.

심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두 의원은 피해 호소인을 향한 2차 가해가 거세지는 것을 우려해서 피해 호소인에 대한 굳건한 연대의사를 밝히는 쪽에 무게중심을 뒀다"며 "두 의원의 메시지가 유족들과 시민의 추모 감정에 상처를 드렸다면 대표로서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심 대표가 사과 입장을 내놓은 것은 두

의원의 조문 거부를 비판하며 탈당하는 당원들과 지지하는 당원들 간에 대립하는 움직임이 나타나는 등 적지 않은 진통을 겪었기 때문입니다. 이에 심 대표가 수습에 나선 것입니다.

앞서 류호정·장혜영 의원은 박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직 비서를 향한 2차 가해를 우려해 조문을 하지 않겠다고 공개적으로 밝힌 바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김정숙 수해봉사 예찬한 민주당 의원들 "클래스가 달라"
  • 제자 19명 성추행한 '스쿨미투' 전직 교사 항소심도 실형 선고
  • 제왕절개 수술받은 산모 배 속에서 15㎝ 거즈 발견
  • 또 '시험지 유출'?…상주 모 여고 교사가 특정 학생에 문제 유출
  • "맞짱뜨자"…서울 신촌 길거리서 대낮에 '묻지마' 폭행
  • 고민정 "택배 노동자는 숨은 영웅…'택배 없는 날' 큰 의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