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심상정, 박원순 조문 거부 사과에 정의당 '조문 갈등' 심화

기사입력 2020-07-15 10:51 l 최종수정 2020-07-22 11: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조문을 둘러싼 정의당의 내홍이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류호정, 장혜영 의원의 조문 거부에 대한 심상정 대표의 사과 표명이 당의 뇌관인 진영 논란에 기름을 부은 꼴이 됐습니다.

오늘(15일) 정의당 당원게시판에는 류호정 의원에 대한 '당원 소환'을 추진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돼 격론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당원 소환은 당원의 요구에 따라 당 소속 국회의원 등 공직자에게 사퇴를 요구하고, 응하지 않으면 출당하는 조치입니다.

당원 소환을 제안한 당원은 "이번 박원순 시장 조문 논란에서 보듯이 류호정 의원의 돌발 발언은 그 정도가 지나치다"며 "류 의원은 사실상 직무 수행이 불가능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게시글에는 당원 소환에 참여하겠다는 댓글 수십 개가 달렸습니다. 당원 소환 발의를 위해서는 전체 당원의 10분의 1이 동의해야 합니다. 수천 명 수준입니다.

이 주장에 대해 "어이없는 짓"이라거나 "류 의원이 무슨 당헌·당규를 어겨 소환 대상이라는 거냐"는 등의 반대 의견도 만만치 않습니다.

심 대표의 사과에 따른 여진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정의당 박원석 정책위의장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심 대표의) 사과라는 표현이 꼭 적절했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박 의장은 "심 대표의 사과를 두고 당내에서 우리가 왜 사과해야 하느냐, 두 의원은 자기 할 말을 한 것인데 왜 대표가 나서서 의견을 억압하는 식으로 사과를 하느냐는 반발이 있었다"라고 전했습니다.



다만 "심 대표의 메시지는 '조문 거부'로 한 주간 논란이 컸으니까 그 점에 대해서 대표가 정리하는 입장을 낸 것"이라고 부연했습니다.

장혜영 의원도 앞서 전날 밤 페이스북에서 심 대표의 사과에 대해 "솔직히 당황스러웠다"며 "이번 사안을 둘러싸고 당내 큰 이견이 있다. 이견을 좁혀가며 힘을 모을 때"라고 밝혔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또 버스에서 마스크 난동…경찰에 현행범 체포
  • 태안 코로나19 확진자…부부와 1살 남아
  • 통합 "국민 현명"…여권, 위기감 확산 속 노영민은 유임
  • 새 임대차법 2주…서울 아파트 전세 줄고 월세 늘고
  • 성추행 혐의 부산시의원 "무고죄 맞고소"…피해자 측 영상 공개
  • "한 해 농사 다 망쳤다"…침수된 집 치우고 논밭에 나가보니 '망연자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