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왜 박원순 사건 침묵하느냐" 비판에…임은정·서지현 답했다

기사입력 2020-07-15 11:21 l 최종수정 2020-07-22 12: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임은정 울산지검 부장검사가 입을 열었습니다.

최근 임 부장검사는 故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고소건과 관련해 침묵을 지키고 있다는 비판을 받은 바 있습니다.

임 부장검사는 "검사직과 제 말의 무게가 버거운 저로서는 아는 만큼만 말할 생각"이라며 "검찰 내부 일만으로도 벅차 검찰 밖 일은 이야기하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임 부장검사는 어제(14일) 본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요즈음 몇몇 분들이 저와 서지현 검사를 목 놓아 부른 것과 관련하여 한마디 덧붙인다"며 운을 뗐습니다.

앞서 서지현 검사는 박 시장의 성추행 고소건에 대해 의견을 표출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여기저기서 시달렸다고 괴로움을 토로한 바 있습니다. 서 검사는 "개인적 슬픔을 헤아릴 겨를도 없이 메시지들이 쏟아졌다"며 "숨을 제대로 쉴 수가 없다"고 호소하며 SNS 활동을 중단했습니다.

임 부장검사 역시 "검사게시판에 글 쓴 것이 징계사유 중 하나였고, 내부망과 페북에 글 쓰면 징계하겠다는 검사장 경고에 한참을 시달렸다"며 "글 쓸 때마다 징계 회부할 꼬투리가 있는지 재삼재사 확인했고, 그럼에도 막무가내로 징계한다면 소송에서 어떻게 공격하고 방어할지도 미리 생각해놓아야 했다"고 했습니다.

이어 그는 "제 직과 제 말의 무게를 알고 얼마나 공격받을지는 경험으로 더욱 잘 알기에, 아는 만큼 최소한으로 말하려 하고, 살얼음판 걷듯 수위 조절하고 있다"며 "처한 자리와 입장에 따라, 각종 사건에 맞춤형 멘트를 원하는 분들이 참 많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임 부장검사는 "검사직과 제 말의 무게가 버거운 저로서는 앞으로도 아는 만큼만 말할 생각이다"며 "검찰 내부 일만으로도 능력이 벅차 검찰 밖 일은 지금까지와 같이

깊이 공부하여 벗들과 이야기하기 어려울 것이니, 혹여 세상만사에 대한 제 짧은 생각을 기대하는 분들이 계신다면 미리 양해 구한다"고 적었습니다.

아울러 그는 "또 미투 이야기를 접한 후 명예훼손이나 모욕으로 피소된 분 중 울산시민이 있다면 제가 사건을 담당하게 될 수도 있겠다 싶어 말을 더욱 아끼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장미 지나가도 6호 태풍 올까? '메칼라' 북상 중
  • 청와대 수석 일부 교체…정무수석 최재성·민정수석 김종호
  • 진중권, 문찬석 비판한 임은정에 "국민이 아는 간교한 사골 검사"
  • 계속된 집중호우에 낙동강 상류 둑 붕괴…복구작업 마무리 단계
  • '보험금 95억' 캄보디아 만삭 아내 사망 사고 남편 금고 2년
  • 알루코, 전기차 배터리 부품 5천 억 수주 대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