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장제원, 윤희숙 지적한 박범계에 "선배, 좀 아니다"

기사입력 2020-08-01 15:51 l 최종수정 2020-08-08 16: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윤희숙 미래통합당 의원의 '임차인 연설' 연설을 두고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 의원은) 국회 연설 직전까지 2주택 소유자이고 현재도 1주택 소유하면서 임대인"이라고 지적하자,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이 "박 선배답지 않은 논평"이라고 맞받아쳤다.
장 의원은 1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윤 의원이 너무 뼈를 때리는 연설을 했나 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치권에서 논리가 부족할 때 가장 쉽게 쓰는 공격 기술이 '메신저를 때려서 메시지에 물타기'"라며 "그런 기술을 박 선배가 쓰는 건 좀 아니지 않나"라고 적었다.
이어 "더군다나 '임대인', '오리지널', '가공, 이런 공격적인 단어까지 쓰면서 말이다"라며 "물론 그쪽 분들이 자주 즐겨 쓰는 기술"이라고 비판했다.
또 "많은 전문가가 문재인 정권과 민주당이 밀어붙인 주택임대차보호법의 부작용을 지적하면서 '전세가 월세로 대거 전환되어 국민들의 주거부담이 늘어날 수 있다'는 지점을 가장 걱정하고 있지 않으냐"며 "부정만 하지 마시라"고 촉구했다.
장 의원은 "윤 의원이 그 문제를 너무도 차분하게 그리고 진정성을 담아 미사여구 없이 연설을 하다 보니 국민들이 크게 공감한 것 아닐까"라며 "정치권에 몸담지 않았던 초선의원의 진정성 담긴 첫 연설을 여야를 떠나, 선배 의원으로서 격려해 주는 모습이 박범계다운 모습이 아닐까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집권당으로서 법안의 일방 강행 통과로 빚어질 수 있는 야당의 걱정과 부작용에 대해 경청

하는 모습이 그래도 박 선배로부터 시작되길 바래본다"며 글을 마쳤다.
앞서 박 의원은 이날 오전 윤 의원을 향해 "(연설에서) 임차인을 강조하셨는데 소위 오리지날은 아니다"라며 "마치 없는 살림 평생 임차인의 호소처럼 이미지 가공하는 건 좀"이라 비판한 바 있다.
[이상현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쑥대밭 됐는데 또 철원에 물 폭탄…집기 옮기며 발만 동동
  • 수도권 내 교회 소모임 감염 확산…일본에선 변종 코로나19 유행
  • 섬진강 마을은 진흙 범벅…산사태로 부부 사망
  • 다리 밑까지 차오른 대동강…개성에 쌀·특별생활비 전달
  • 조국 "검찰, 대통령 탄핵 밑자락 깔아" 주장 논란
  • 광주 평동산단 침수…유골함도 잠겨 유족들 '항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