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박범계, 윤희숙 두고 "이미지 가공...이상한 억양" 저격

기사입력 2020-08-01 15:54 l 최종수정 2020-08-08 16: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인상적인 연설로 주목받는 미래통합당 윤희숙 의원을 두고 1일 "이미지 가공"이라고 저격했습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윤 의원을 겨냥하여 "임차인이라고 강조했지만, 언론에 따르면 현재도 1주택을 소유한 임대인이다. 소위 오리지널은 아닌데 마치 평생 임차인으로 산 듯 호소하며 이미지 가공하는 것은 좀…"이라고 적었습니다.

자신도 임차인이라고 소개한 윤 의원이 지난달 30일 본회의에서 "4년 있다가 꼼짝없이 월세로 들어가게 된다"며 민주당 주도로 처리된 계약갱신청구권과 전월세상한제를 비판한 점을 지적한 것입니다.

박 의원은 "일단 의사당에서 눈을 부라리지 않고 이상한 억양을 쓰지 않으며 조리 있게 말한 것은 그쪽(통합당)에서는 귀한 사례이니 평가를 한다"면서도 "임대인이 그리 쉽게 거액의 전세금을 돌려주고 월세를 바꿀 수 있을까"라고 반문했습니다.

통합당은 박 의원의 '이상한 억양' 표현을 두고 지역 폄하라며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통합당에 경상도 사투리를 쓰는 의원들이 많기 때문입니다.

황규환 부대변인은 구두 논평에서 "마치 특정 지역을 폄하하는 듯 들린다. 아니면 특정인을 폄하하는 것인지"라며 "임대인과 임차인 편 가르기를 하더니 이제는 임차인끼리 또 편을 가르는 모양새"라고 비판했습니다.

장제원 의원은 페이스북에 "윤 의원이 너무 뼈를 때리는 연설을 했는지 박 의원답지 않은 논평을 했다"며 "논리가 부족할 때 가장 쉽게 쓰는 공격 기술이 '메신저 때려 메시지 물타기'인데, 박 의원이 그런 기

술을 쓰는 것은 좀 아니다"라고 꼬집었습니다.

조수진 의원도 페이스북에 "박 의원은 대전의 아파트, 경남 밀양의 건물, 대구의 주택·상가를 보유 중"이라며 "(민주당 소병훈 의원이 언급한) 범죄자들·도둑들의 내로남불은 역시 끝을 모른다"고 적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쑥대밭 됐는데 또 철원에 물 폭탄…집기 옮기며 발만 동동
  • 수도권 내 교회 소모임 감염 확산…일본에선 변종 코로나19 유행
  • 섬진강 마을은 진흙 범벅…산사태로 부부 사망
  • 다리 밑까지 차오른 대동강…개성에 쌀·특별생활비 전달
  • 조국 "검찰, 대통령 탄핵 밑자락 깔아" 주장 논란
  • 광주 평동산단 침수…유골함도 잠겨 유족들 '항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