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무더위 속 이원욱 "정권교체" 발언 실수…신동근 "국민밉상 이언주 혼쭐내"

기사입력 2020-08-01 17:17 l 최종수정 2020-08-08 17: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부산지역 폭염 경보 속에 1일 진행된 더불어민주당 부산·경남 당대표·최고위원 합동연설회에서 일부 후보들의 발언 실수 등이 벌어졌다.
이날 첫 행사인 경남 창원에서 부산으로 이동하던 중 부산 해운데 주변의 극심한 교통체증을 만나 후보들의 발이 묶였다. 그러면서 부산과 울산 행사가 30분씩 늦어졌다. 일부 후보들은 차에서 내려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타거나 걸어 온 후보도 있었다.
이런 가운데 이원욱 최고위원 후보는 창원 연설회에서 '정권 교체'를 두 차례 언급하는 실수를 했다. 그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은 바로 '정권 교체'에 있다", "'정권 교체'를 이뤄 문재인 정부를 성공시키겠다"고 말했다. '정권 재창출'을 잘못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신동근 최고위원 후보는 부산 연설에서 "국민 밉상 수구꼴통 이언주를 혼쭐낸 박재호 의원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번 총선에서 이 전 의원을 꺾고 재선에 성공했다.
김종민 후보는 창원 연설회에서 김경수 경남지사에게 "필요한 일 있으면 언제든 연락주면 바로바로 앞장서서 뛰겠다"고 말했다. 김 후보는 20대 국회에 이어 21대 국회에서도 법사위

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그는 다른 의원들과 달리 마음과 달리 법사위 차원에서 지방자치단체에 도울 수 있는 사안이 거의 없는 점을 양해해 달라는 취지로 해석된다. 다만 검찰·법원을 소관하는 법사위원의 발언이라 불필요한 오해를 낳을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부산·창원 = 채종원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쑥대밭 됐는데 또 철원에 물 폭탄…집기 옮기며 발만 동동
  • 수도권 내 교회 소모임 감염 확산…일본에선 변종 코로나19 유행
  • 섬진강 마을은 진흙 범벅…산사태로 부부 사망
  • 다리 밑까지 차오른 대동강…개성에 쌀·특별생활비 전달
  • 조국 "검찰, 대통령 탄핵 밑자락 깔아" 주장 논란
  • 광주 평동산단 침수…유골함도 잠겨 유족들 '항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