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북한, 1~4일 '폭우 경보' 촉각…"일부 지역 300~500㎜ 많은 비"

정규해 기자l기사입력 2020-08-01 19:21 l 최종수정 2020-08-01 19: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지난해 여름 태풍과 폭우로 심각한 피해를 입었던 북한도 잔뜩 긴장하고 있습니다.
일부 지역에선 최대 500mm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하며 북한 매체들이 일제히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습니다.
정규해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노동신문이 비중 있게 다룬 날씨 기사입니다.

서해안 중부 이남과 강원도 내륙에 많게는 150㎜의 비가 예상된다며 많은 비 주의경보를 내렸다고 전합니다.

특히 청천강과 대동강 유역에 오는 4일까지 최대 500㎜가 내릴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조선중앙TV도 8월 상순 장마전선의 영향을 받을 것이라며 "피해가 없도록 철저한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 인터뷰 : 북한 기상수문국 관계자
- "논밭이 침수될 수 있고, 운산을 비롯해서 산골짜기에 위치한 지역들에서는 산사태에 의한 피해를 받을 수 있기 때문에 대책을 철저히 세워야 할 것입니다."

실제로 지난해 북한은 태풍 '링링'으로 4만6천200여정보(약 458㎢)의 농경지가 유실됐습니다.

당시 논과 밭은 쑥대밭이 됐고, 북한 매체도 이를 상세히 보도했습니다.

이 때문에 평양에선 중심구역과 지하철도 등의 침수 방지를 위한 펌프 점검 작업이 이뤄지고 있고

대동강과 보통강 범람을 막기 위한 강바닥 작업과 평양시민들의 식수 오염 방지 대책도 추진하고 있습니다.

또 철탑과 발전설비를 비롯해 철도와 운수, 저수지 등에 대한 점검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MBN뉴스 정규해입니다.

영상편집 : 김경준


#평양 #정규해기자 #MBN종합뉴스


화제 뉴스
  • "격려" vs "추행" 어깨 손 올린 부산시의원 CCTV 공개
  • 제자 19명 성추행한 '스쿨미투' 전직 교사 항소심도 실형 선고
  • 부산기계공고 재학생 2명 등 부산 4명 코로나19 추가 확진
  • 또 '시험지 유출'?…상주 모 여고 교사가 특정 학생에 문제 유출
  • 김근식, 노웅래 '김정숙 예찬'에 "최고위원 선거가 급하긴 급한 모양"
  • "맞짱뜨자"…서울 신촌 길거리서 대낮에 '묻지마' 폭행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