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與 '4차 추경' 필요성 제기... "일단 예비비로 긴급 지원"

기사입력 2020-08-09 16:32 l 최종수정 2020-08-16 17: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규모가 커지자 여권 일각에서도 '4차 추경' 편성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인 신동근 의원은 9일 페이스북에서 "긴 장마와 호우로 전국에 피해가 막대하다"며 "지금 쓸 수 있는 예비비 정도로는 대처하기 어렵다. 불가피하게 4차 추경을 편성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경기 하강을 억제하고 코로나19 경제 위기로 발생하는 고용 위기와 실업에 대처하기 위해서라도 4차 추경이 필요하다"며 "8월 임시국회를 열어 시급히 4차 추경을 처리할 것을 촉구한다"고 적었습니다.

범여권으로 분류되는 무소속 이용호 의원도 보도자료를 내 지역구인 전북 남원·임실·순창의 수해 상황 등을 거론하며 "국회 예산결산특위에서 수해 복구를 위한 4차 추경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4차 추경은 야권에서 먼저 거론됐습니다. 앞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수해 복구용 추경 편성을 주장했고,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도 "예산이 책정된 게 없다면 추경을 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민주당 지도부는 예비비로 재해 복구 비용을 충당하고 추경은 필요할 경우 추후 검토하겠다며 일단 신중한 입

장을 보였습니다.

민주당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4차 추경과 관련해 당내에서 논의된 바 없다"며 "일단은 예비비를 통해 긴급 지원을 하고 추후 필요한 부분이 있다면 여야가 검토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김태년 원내대표도 "추경 여부는 피해 규모를 보고 생각할 것"이라며 입장을 유보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김정은 "불미스러운 일…문 대통령·남녘동포에 실망감 줘 미안"
  • [속보] 질병청 "'상온노출' 독감백신 105명에 접종된 사실 확인"
  • 추석 특별방역기간 동안 수도권 음식점·영화관서 '거리두기'
  • 정보당국 "북한 피격 공무원, 월북 시도 확실…근거 확보"
  • [김주하 AI 뉴스] 트럼프의 큰 그림?…대선 불복 시사'
  • 국내 마약상들이 지목한 그녀…위챗 '마약 여왕' 징역 9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