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청와대, 정무·민정·소통수석 우선교체 가능성

기사입력 2020-08-10 07:57 l 최종수정 2020-08-17 08: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표를 일괄 제출한 6명의 청와대 고위 참모 중 강기정 정무수석, 김조원 민정수석,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이 우선 교체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어제(9일) 알려졌습니다.

여권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정무수석, 민정수석, 국민소통수석의 경우 그동안 계속해서 교체가 검토돼 왔다"며 "이들이 사표를 제출한 만큼 후임 인선을 서두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다른 관계자는 "후속 인선을 늦출 이유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이르면 오늘(10일) 관련 인사를 단행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오늘(10일)은 문 대통령 주재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가 예정돼 있습니다.

앞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비서실장 산하 정무·민정·국민소통·인사·시민사회수석은 지난 7일 '최근 상황에 대한 종합적인 책임' 차원에서 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강기정 정무수석의 후임으로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꾸준히 하마평에 올라왔습니다. 박 전 대변인이 정무수석이 아닌 국민소통수석에 기용될 것이라는 말도 정치권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4선 의원 출신인 최재성 전 의원의 이름도 나옵니다.

다주택자 논란에 휩싸였다가 시세보다 2억 원가량 비싸게 잠실 아파트를 내놓아 또 다른 구설에 오른 김조원 민정수석의 후임에는 노무현 정부 청와대에서 근무한 인사들이 거론됩니다.

당시 사정비서관을 지낸 검찰 출신 이재순 법무법인 서평 대표변호사, 역시 사정비서관으로 활동했던 신현수 전 국가정보원 기획조정실장, 법무비서관이었던 김진국 감사원 감사위원 등입니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의 후임에는 그동안 박수현 전 대변인, 정구철 전 홍보기획비서관, 이근형 전 민주당 전략기획위원장 등의 이름이 나왔지만, 제3의 인물이 발탁될 가능성이 제기됩니다.

이같이 3명의 수석 교체가 거론되는 가운데 노영민 실장의 거취가 주목됩니다.

여권 내에서는 노 실장 유임론과 교체론이 혼재한 상태입니다. 일각에서는 후임을 물색할 때까지 노 실장이 비서실을 이끌 것이라는 관측도 있습니다.

만약 노 실장이 교체된다면 후임으로는 문 대통령의 핵심 측근인 양정철 전 민주연구원

장, 3선 의원을 지낸 우윤근 전 러시아 대사,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등이 거론됩니다.

한 관계자는 "비서실장 교체의 경우 적합한 후임 물색과 대통령의 장고 등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함께 사의를 표명한 김외숙 인사수석과 김거성 시민사회수석은 유임 쪽에 무게가 실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조상님 일찍 왔어요"…귀성 자제 요청에 이른 성묘 행렬
  • [종합뉴스 단신] 이재명, 지역화폐 단점 지적한 윤희숙에 "공개 토론하자"
  • 평택 폐기물재활용시설 화재로 2명 사망…주말 전국 화재 잇따라
  • 추미애 보좌관 "휴가 대리 신청" 진술…민원실 통화 기록은 '없어'
  • [뉴스추적] 김홍걸 제명 '일파만파'…이낙연 '당 기강잡기?'
  • 재감염 의심사례 조사…거리두기 2단계 연장 여부 내일 결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