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진중권 "공수처, 민초들 삶과 아무 관계 없는데 목숨 거는 이유 모르겠다"

기사입력 2020-08-10 09:20 l 최종수정 2020-08-10 09: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오늘(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수처 설치에 부정적인 입장을 드러냈다. / 사진= 진중권 페이스북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오늘(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수처 설치에 부정적인 입장을 드러냈다. / 사진= 진중권 페이스북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오늘(10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와 관련해 "어차피 민초들의 삶과는 아무 관계없는 일인데 공수처에 목숨을 거는 이유를 모르겠다"며 "검찰개혁이라는 거 비리 저지르는 범털들에게나 좋지 우리 같은 개털들에겐 좋을 건 하나도 없는 거 아닌가"라고 비판했습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조선시대 사화처럼 권력 비리를 저지르는 주제가 되는 정치 엘리트들 사이에서 궁정암투의 룰을 정하는 문제일 뿐인데. 왜 나라 전체가 시끄러워야 하는지"라며 운을 뗐습니다.

이어 그는 "탁 치니 억하고 죽었다고 했던 것도 검찰이 아니라 경찰이었고, 약촌오거리 사건, 화성 8차 사건 등등 못 배우고 못 배운 힘 사람들 고문해서 누명씌운 것도 경찰이었지. 국정원 선거개입 사건 뭉갠 것도 경찰이었고, 용산에서 무리한 진압으로 여러 사람 목숨 잃게 한 것도 검찰이 아니라 경찰이었고, 청와대 하명 받아 선거개입 한 것도 검찰이 아니라 경찰이었고"라며 검찰 개혁에 회의적인 입장을 드러냈습니다.

그러면서 진 전 교수는 "권력비리를 저질러도 수사 안 받을 권리. 검찰이 불러도 안 갈 권리. 조사 받다가 몸 아프다고 조퇴할 권리. 행여 기소 당해도 포토라인에 안 설 권리. 피의사실 공표 안 당할 권리. 재판 받다가 약속 있다고 조퇴할 권리. 어차피 이런 권리는 우리 같은 서민은 누릴 수 없는 거 아닌가"라고 반문했습니다.

아울러 진 전 교수는 "살인죄 누명 쓰고도 돈이 없어 국선 썼다가 20년씩 억울한 옥살이를 한 사람들을 위해선 그 헤픈 촛불 한번 들어본 적 없는 사람들이, 부도덕한 강남 사모님을 위해 단체로 서초동

으로 달려가 생쇼를 하는 이유는 뭔지"라고도 지적했습니다.

그는 또 "대깨문(문재인 대통령 극성 지지자) 여러분 검찰이 추미애 라인, 이성윤 사단으로 개혁(?)되고, 공수처가 출범하면 니들 삶이 어떻게 달라지는지 얘기해봐라"라며 "쟤들 삶이 좋아지는 건 확실히 알겠는데, 니들 삶은 어떻게 좋아지는 거야"라고 덧붙였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민주 "최악의 이해충돌 사건"…박덕흠 제명 압박
  • "같은 이름 빌라가 인근에 4곳"…중태 '라면 화재' 형제에 안타까움
  • 총게임 즐기면서 '양심적 병역거부'…병역법 위반죄 확정
  • '사ㅏㅇ려0ㅔ요' 의미 알아채 생명 살린 소방관 복지부 표창
  • 분당서 70대 여성 2명 피살…용의자는 같이 화투한 이웃
  • "신풍제약, 영업이익 20억인데 시가총액 10조? 미스터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