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진중권, 문찬석 비판한 임은정에 "국민이 아는 간교한 사골 검사"

기사입력 2020-08-10 14:16 l 최종수정 2020-08-10 14: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0일 임은정 울산지검 부장검사를 비판하고 나섰다. / 사진=진중권 페이스북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10일 임은정 울산지검 부장검사를 비판하고 나섰다. / 사진=진중권 페이스북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오늘(10일) 임은정 울산지검 부장검사를 향해 "국민이 아는 간교한 검사"라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임 검사는 최근 검찰 고위 간부 인사 변동 후 사의를 표명한 문찬석 전 광주지검장에 "간교한 검사"라고 비판한 바 있습니다.

임 검사는 어제(9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제가 20년간 검찰에 근무하면서 '저 사람, 검사장 달겠구나' 하는 확신을 한 검사가 딱 세 명이었다"며 "부산지검과 법무부에서 같이 근무했던 문찬석, 한동훈(검사장), 이원석(수원고검 차장검사) 선배"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그들은) 주어진 과제를 수행해 나가는 능력과 처신술이 빼어남이 있었다"면서 "계속 승승장구하며 요직에서 이런저런 일들을 수행하는 선배들이 스스로는 물론 나라와 검찰에 위태위태하다 싶어 멀리서 지켜보던 제가 오히려 더 조마조마했다"고 지적한 바 있습니다.

이에 진 전 교수는 오늘(10일) 자신의 SNS에 임 부장검사 관련 기사를 공유하며 "국민이 아는 간교한 검사 두 명은 실성 진혜원

, 사골 임은정 검사"라며 "이 정권에선 간교해야 출세한다"고 비판했습니다.

한편 문 전 지검장은 최근 단행된 법무부의 고검장·검사장급 인사에 대한 비판적 메시지를 연일 내고 있습니다. 문 전 지검장은 오늘(10일) 검찰 내부 통신망에 글을 올려 "정치의 영역이 검찰에 너무 깊숙이 들어오는 것 같아 염려 된다"고 전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조상님 일찍 왔어요"…귀성 자제 요청에 이른 성묘 행렬
  • [종합뉴스 단신] 이재명, 지역화폐 단점 지적한 윤희숙에 "공개 토론하자"
  • 평택 폐기물재활용시설 화재로 2명 사망…주말 전국 화재 잇따라
  • 추미애 보좌관 "휴가 대리 신청" 진술…민원실 통화 기록은 '없어'
  • [뉴스추적] 김홍걸 제명 '일파만파'…이낙연 '당 기강잡기?'
  • 재감염 의심사례 조사…거리두기 2단계 연장 여부 내일 결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