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청와대 "김조원, 대통령에 인사했다" 해명…여권서도 "집 팔아야" 공세

기사입력 2020-08-11 19:20 l 최종수정 2020-08-11 20: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청와대가 다주택자 논란의 주인공인 김조원 전 민정수석의 이른바 '뒤끝 퇴장' 논란으로 진땀을 흘리고 있습니다.
마지막 인사도 없이 나갔다는 지적에 청와대는 오늘(11일) 직접 해명까지 했는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래서 집은 팔 것이냐'는 지적이 여권에서도 나오고 있습니다.
백길종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지난주 함께 사의를 표명한 강기정 전 정무수석과 김거성 전 시민사회수석과 달리 어제(10일)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김조원 전 민정수석.

김 전 수석이 인사도 없이 떠났다는 말이 돌면서 여권에서조차 '뒤끝 퇴장'이란 말이 나왔습니다.

▶ 인터뷰 : 진성준 / 더불어민주당 의원
- "통상 퇴임하는 수석들은 청와대의 기자실에 들러서 마지막 인사도 하고 하는데, 마무리가 깔끔하지 못했다…."

비판이 이어지자 청와대는 "김 전 수석은 10일부터 휴가였다"며 "(지난 7일) 사의 표명 뒤 밤 늦게까지 일하고 대통령에게 인사드리고 나갔다"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논란은 계속됐습니다.

여권 안에서도 다주택자인 김 전 수석이 청와대를 나온 후에라도 집을 팔아야 한다는 지적이 쏟아졌습니다.

▶ 인터뷰(☎) : 이석현 /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 "대통령 핵심 측근인 민정수석이 집을 두 채씩 가지고 있으면 되겠습니까. 한 채는 파는 것이 대통령께 대한 도리고 국민에 대한 의무라고…."

우원식 민주당 의원도 "사회적 비판이 커질 것"이라고 했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강남 집값이 오를 거란 경제학적 진단을 내린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해 갈길 바쁜 정부·여당에 전·현직 청와대 인사들의 주택 처분 문제는 당분간 숙제로 남을 전망입니다.

MBN뉴스 백길종입니다.[100road@mbn.co.kr]

영상취재 : 이재기 기자
영상편집 : 김경준


화제 뉴스
  • 시간대별로 재구성한 '연평도 공무원 피격 사건'
  • 트럭에서 부부 시신 발견…말기 암 아내와 남편
  • 대낮에 술 취해 6층서 벽돌 던진 20대…차량 파손·행인 부상
  • 고려대 교수들, 유흥업소서 법인카드 '촥'…연구비 등 7천만 원 탕진
  • 의대생 "국시 응시하겠다" 성명에…정부 "추가 시험 불가"
  • 아파트 44층서 불…아기안고 경량 칸막이 부숴 대피한 30대 엄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