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진중권, '발설지옥' 경고한 조국에 "이 친구 정신상태 걱정되네" 비판

기사입력 2020-08-12 14:19 l 최종수정 2020-08-12 14: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오늘(12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비판하고 나섰다. / 사진=진중권 페이스북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오늘(12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비판하고 나섰다. / 사진=진중권 페이스북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오늘(12일) 이른바 '조국 펀드' 의혹을 제기한 정치권과 언론을 향해 "'망어중죄'(妄語重罪), '악구중죄'(惡口重罪)를 지은 자들, '발설지옥'(拔舌地獄)에 들어갈 것"이라고 경고한 가운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조 전 장관을 향해 "이 친구, 정신상태가 조금 걱정되네"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습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조 전 장관이) 이상적 자아와 현실적 자아의 괴리를 검찰과 언론의 탓으로 돌리고 싶은 모양이다. 두 자아의 분열을 해소하기 위한 자가 심리요법이라고 할까"라며 "자신의 민낯이 다 드러났는데도 불구하고 여전히 자신의 이상적 거울상을 유지하는 데에 집착하는 것"이라고 운을 뗐습니다.

이어 그는 "문제의 올바른 해법은, 자신이 과거에 연출했던 이미지와 자신이 실제로 살아온 삶 사이에 괴리가 있었음을 인정하는 것"이라며 "자신과 가족이 그 동안 해온 일 중에서 불법적이거나 부도덕한 부분을 반성하고, 청문회에서 국민에게 했던 말 중에서 이미 거짓으로 드러난 부분에 대해 깨끗이 사과하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진 전 교수는 "개인적으로 억울한 부분이 많겠지만 검찰의 무리한 수사, 언론의 과도한 보도에 대한 항변은 인정, 반성, 사과를 한 후에 늦지 않다"며 "검찰의 수사와 언론의 관심이 과도했던 것은 자신이 유력한 대선주자였기 때문에 일어난 현상이라는 점을 인식할 필요도 있다"고도 했습니다.

또 그는 "시간이 지날수록 조국기 부대의 수는 줄어들고 그 열정도 점점 가라앉을 것"이라며 "그가 그 안에서 편안함을 느꼈던 대안현실, 그 매트릭스의 세계의 규모가 점점 작아지고 선명도 또한 점점 떨어져 그 결손을 새로운 환상으로 보충하기 위해 뒤늦게 언론과의 전쟁을 시작한 것"이라

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진 전 교수는 "애초에 사안을 `정치화`한 게 문제였다. 법정에서 인정할 건 인정하고, 반박할 것은 반박해야 하는데, 모든 혐의를 다 부정하고 있지 않나"라며 "혐의를 인정할 경우 지지자들 머릿속에 든 `매트릭스`가 깨질 것이다. 어디서나 그렇듯이 여기서도 최선의 방책은 정직"이라고 덧붙였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민주당 제명' 김홍걸 "당에 부담 드려 매우 송구…협조 거부는 사실 아냐"
  • 운동화에 정액 뿌렸지만 '성범죄' 아닌 '재물손괴'?…"적용할 법 조항 없어"
  • 여야 내주 추경안 통과 일정 합의…소비심리 영향 통계도 발표
  • 文 "병역 비리 근절 노력 강화…'공정'은 정부의 흔들리지 않는 목표"
  • 최대집 의협 회장 탄핵 위기…의정 합의 무효 될 수도
  • 전동 보드 올라탄 채 환자 치아 발치한 美 의사 징역 12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