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김조원 사퇴에 정치권 갑론을박…"재혼 사정"vs"공직자 처신 부적절"

기사입력 2020-08-12 15:24 l 최종수정 2020-08-19 16: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 강남 다주택을 처분하지 않고 물러난 김조원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한 정치권의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개인적 사정이 있었다며 김 전 수석을 두둔하는 의견과 함께 공직자로서 처신이 부적절했다는 반박이 오가는 모습입니다.

미래통합당 박성중 의원은 오늘(12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김 전 수석에 대해 "부인하고 관계가, 재혼도 했고 여러 가지 문제들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군대 동기고, 누구보다 (김 전 수석을) 잘 안다. 여러가지 좀 내부적으로 어려운 상황이 있더라"며 이같이 전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김종민 의원도 어제 "주택 두 채를 갖고 있다고 하는데, 여러 가지 공개가 안 되는 가정사가 있다. 인신공격하면 안 된다"며 여권 내 김 전 수석을 향한 비판의 목소리에 일침을 가했습니다.

그러자 같은 당 우원식 의원은 "어떤 가정사가 있는지 모르지만 그 사정을 공개하지 않고, 국민께 양해를 구하지 않고, 사직만 한다고 이해가 되겠는가"라는 반박글을 페이스북에 게시했다가 삭제했습니다.

이 글에서 우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청와대 수석이면 사직해도 문재인 정부에 책임 있는 사람 아닌가"라며 "그 사람이 국가를 운영하던 직책을 아파트 하나 보존하기와 바꾸는 것으로 국민들에게 인식되는 게 옳은가"라고 일갈했습니다.

한편 통합당 출신의 무소속 권성동 의원은 YTN

라디오 '출발새아침'에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김 전 수석과 함께 사표를 냈지만 유임된 데 대해 "명백한 레임덕의 조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권 의원은 노 실장을 향해 "정부 부동산 정책에 대한 국민 불신을 초래한 장본인"이라며 "(사표를) 수리 안 하고 있는데, 이것도 청와대의 대처가 잘못된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만취' 서울시 공무원…여성들 합석 요구에 경찰에 행패까지
  • "독감백신 15분만 상온 노출되면 물백신"…백신 500만 개 어쩌나
  • '자녀 특혜 의혹' 나경원 압수수색 영장 '통째 기각'
  • "집 지어줄게"…지적장애인 로또 1등 당첨금 가로챈 부부
  • 소연평도서 어업지도선 공무원 실종…군 "북 해역서 발견 정황"
  • 민주, 공수처법 개정안 기습 상정…국민의힘 "이게 협치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