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하태경 "민주당, 오거돈·박원순 사건 겪고도 전혀 달라지지 않아"

기사입력 2020-08-13 11:10 l 최종수정 2020-08-13 11: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 / 사진= 연합뉴스
↑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 / 사진=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소속 부산시의원이 부산 사하구의 한 식당에서 여종업원을 상대로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불거져 경찰이 수사 중인 가운데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은 민주당을 향해 "오거돈·박원순 사건을 겪고도 전혀 달라지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하 의원은 오늘(13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글을 통해 "민주당이 자당 소속 부산시의원 성추행을 사과하면서 즉각적인 징계는 외면했다. 경찰 조사결과를 보겠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적었습니다.

그는 "이번 사건은 명백한 성추행 증거인 CCTV 영상화면이 제시됐다. 또 일회성이 아니라 반복적으로 성추행을 자행했다"며 "그것도 딸 아이가 보는 앞에서 여성에게 모멸감을 줬다. 증거사진을 보면 너무나 명확한 성추행임을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그런데도 민주당은 즉각적인 징계를 외면한 것"이라며 "조국 사태 이후 민주당은 모든 문제 되는 사안은 사법처리 결과를 보고 판단하겠다고 한다. 박원순 시장 사건에서도 경찰 조사를 지켜보겠다고 했다가 국민의 매서운 질타를 받았다. 윤리적으로 문제가 명확

한데도 모두 묵인하고 넘어가고 있는 것"이라고 힐난했습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판단력을 상실한 것이 한두 가지입니까"라며 "성 윤리에서조차도 이성적인 판단력을 잃은 것은 심각한 문제다. 차라리 이번 기회에 성추행과 같은 윤리 문제는 도저히 판단하지 못할 정도로 당이 망가졌다고 공개선언이라도 하기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독감 백신 무료접종 중단 "유통 문제 발생"
  • 여당, 통신비 선별지원 절충안 제시…독감백신과 일괄타결 모색
  • 코로나19·독감·감기 바이러스 모두 다르지만…증상으론 구분 안 돼
  • 울산대 연구팀 "코로나19 무증상 감염율 낮아…정확한 증상판단기준 세워야"
  • "어이없다"…추미애, 야당 공세에 또 발끈
  • '패트 충돌' 첫 재판 황교안·나경원 나란히 출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