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김웅 "재건축이 적폐면 조국은?" vs 조국 "노이즈 마케팅"

기사입력 2020-08-13 13:09 l 최종수정 2020-08-20 14: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미래통합당 김웅 의원이 재건축 문제를 놓고 공개 설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오늘(13일) 정치권에 따르면 두 사람의 느닷없는 '재건축 공방'은 김 의원이 엊그제(11일) 조 전 장관이 보유·거주하는 서울 서초구 방배동 아파트 재건축 인가를 거론하면서 시작됐습니다.

사진=통합당 김웅 의원 페이스북 캡처
↑ 사진=통합당 김웅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이번 호우로 송파구 올림픽선수촌아파트의 554가구가 누수 피해를 입었다. 낡고 위험한 아파트를 재건축하려 해도 온갖 규제가 가로막고 있다. 그 결과가 바로 대규모 정전"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는 "재건축이 집값 올렸나. 집값 올린 것은 정권인데 왜 모든 책임은 국민이 져야 하느냐"고 따졌습니다. 이어 "재건축하려는 국민들이 적폐라면 조국 교수는 뭔가"라고 덧붙였습니다.

무주택자인 김 의원은 현재 지역구인 송파구의 한 아파트에 전세 세입자로 살고 있으며, 총선 출마 전까지는 서초구에서 월세 세입자였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 전 장관은 어제(12일) 페이스북에서 "지역구 표를 챙기는 모습을 보여주려는 속셈은 잘 알겠다"면서 "초선 의원이 벌써 구태의연한 '노이즈 마케팅' 수법을 쓴다"고 대응했습니다.

그는 "검사 시절 수사권 조정 등 검찰개혁에 철두철미 반대하다가 지난 총선에서 통합당 공천을 받고 송파구 출마해 국회의원이 된 김웅 의원이 느닷없이 내가 거주하는 서초동 아파트가 재건축 인가가 났음을 공격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1981년에

건축된 노후 아파트로 2003년 구매해 지금까지 살고 있다"면서 "나는 (재건축 인가) 과정에서 어떠한 관여도 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조 의원이 거주하는 방배동 아파트는 지난해 5월 재건축 인가를 받았습니다.

또 "내가 아는 한 문재인 정부는 김 의원의 주장과 달리 '재건축=적폐'라고 한 적이 없다"라고도 지적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조상님 일찍 왔어요"…귀성 자제 요청에 이른 성묘 행렬
  • [종합뉴스 단신] 이재명, 지역화폐 단점 지적한 윤희숙에 "공개 토론하자"
  • 평택 폐기물재활용시설 화재로 2명 사망…주말 전국 화재 잇따라
  • 추미애 보좌관 "휴가 대리 신청" 진술…민원실 통화 기록은 '없어'
  • [뉴스추적] 김홍걸 제명 '일파만파'…이낙연 '당 기강잡기?'
  • 재감염 의심사례 조사…거리두기 2단계 연장 여부 내일 결정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