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올해 광복절 특사 없을 듯…청와대 "절차 진행되지 않아"

기사입력 2020-08-13 14:53 l 최종수정 2020-08-20 15: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8·15 광복절을 앞두고 정치권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특별사면 관련 언급이 나오는 가운데 광복절을 계기로 한 특사는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오늘(13일) 기자들과 만나 "특사는 대통령 권한이기는 하지만 절차상 사면심의위원회의 심의 후 법무부 장관이 상신을 한다"며 "그런 절차가 현재 진행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2017년 말에 이어 지난해 3·1절 및 연말 계기에 총 세 차례 특별사면을 한 적 있으나 광복절에는 한 번도 특별사면을 하지 않았습니다.

정치권에서는 '대통령의 사면권을 제한적으로 사용하겠다'는 현 정부의 기조 등이 반영된 결과라는 해석

이 나옵니다.

친박(친박근혜)계로 분류되는 무소속 윤상현 의원과 미래통합당 박대출 의원은 최근 각각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국민통합 등을 위해 박 전 대통령의 특별사면을 촉구했습니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 등 여권은 박 전 대통령의 특별사면은 논의된 바 없고, 논의할 시기도 아닌 것 같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취하고 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렘데시비르 부작용 알고도 허가?…식약처 "예방 가능한 부작용"
  • [김주하 AI 뉴스] 문 대통령, 공무원 피격 "이유 불문하고 대단히 송구"
  • '달님은 영창으로' 현수막 논란…김소연 "사과할 마음 없다"
  • "돈 갚으란 말에 욱" 동료 때려 숨지게 한 몽골인 구속
  • 태국 결혼 축하연서 마주친 옛 애인…총격에 4명 숨져
  • 인니서 강간범에 '공개 회초리' 169대…"상처 나으면 재집행"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